[카드뉴스] 대한민국 농가의 새 수출 타자, '감·호접란·프리지어'
[카드뉴스] 대한민국 농가의 새 수출 타자, '감·호접란·프리지어'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0.06.22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 호접란 페루·일본 수출, 프리지어 미국수출 확장
#신뢰를 위한 객관적 배경: 검역규정 및 재배환경 요건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풍부한 비타민과 해독작용으로 국내에서도 사랑을 받고 있는 감이 올해 1월부터 대한민국·페루 합의하에 수출을 위한 검역 규정 제정 작업을 거치고 있는데요, 이를 위해 농가에서는 해당 지역의 본부/사무소에 과일을 선별하는 선과장과 과수원(재배지)을 등록하고, 병해충을 예방하기 위한 절차를 거치게 돼요. (방역, 예방, 저온처리, 페루검역관 조사 실시)

또한 미국에 이미 수출한 바 있는 호접란은 초기 수출 실적이 700 그루에 (2018) 불과하던 것이 작년 78,000 그루로 증가했는데요 (2019년/110배), 이러한 추세에 힘입어 농가에서는 기존 태안 온실을 추가로 승인 받아 (3월 검역본부, 4월 미국) 국내 총 5개의 호접란 온실이 관리 중이에요. (태안 2, 동두천·울산·음성 각각 1)

호접란의 미국 수출 요건은 2중 출입문 및 환기구 0.6mm 망 설치, 바닥은 모래, 흙, 잡초가 없도록 환경을 조성하고 벤치에는 동판을
설치하는 등 온실 요건을 갖춰야 해요. (농림축산검역본부 수출지원과 054-912-0623)

그 외 농촌진흥청 주최로 프리지어 꽃 6400 본이 올해 초부터 큐슈(일) 에 시범 수출됐는데요, 추후 평가에서 나온 개선점을 토대로 품질, 신선도, 가격에 반영한다고 해요.

프리지어는 농촌진흥청의 중장기 수출 프로젝트의 유망품목이기도 한데요, 올해 유망품목은 프리지어, 향미(米), 멜론, 사과, 배, 양잠산물이며 해당 프로젝트는 2022년까지 지속될 예정입니다. (2018~2022년)

대한민국에는 감, 호접란 외에도 귀한 자원이 많이 있는데요, 농촌진흥원을 발판삼아 꾸준히 연구하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우리 농업인이 많이 나오길 응원합니다.

자료 농수산식품 수출 Zoom In 73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