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볼보 신형 XC60 비서 아리아 탑승하니, 더 완벽해진 안전주행...아리아 놀이는 덤
[시승기] 볼보 신형 XC60 비서 아리아 탑승하니, 더 완벽해진 안전주행...아리아 놀이는 덤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1.10.1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리아‘ 음성 인식률에 엄지척...더 편안해진 승차감, 정교해진 반 자율주행
볼보 신형 XC60을 시승해봤다/ 사진: 전휴성 기자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이하 볼보)가 야심차게 내놓은 신형 XC60은 한국시장을 위해 티맵모빌리티와 300억 원을 투자해 개발한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가 적용된 첫 번째 모델이다.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의 핵심은 아리아라고 말하면 안전운행과 직결되지 않는 공조기 온도조절, 내비게이션 등 차량의 편의사양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미 XC60의 주행성능, 안전성 등은 기존 모델을 통해 입증된 바, 기자는 미디어 시승을 통해 볼보의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 봤다. 볼보 신형 XC60의 주행성능, 외관 디자인 등은 관련기사로 대체한다. 시승날짜는 지난 6일이다. 시승 모델은 XC60 B5 AWD 인스크립션이다. 시승 구간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에서 파주 카베아까지 왕복 115km .


비서 아리아 탑승하니, 더 완벽해진 안전주행...아리아 놀이는 덤


운전석에 앉아 시동 레버를 돌리자 시승차 XC60 B5 AWD 인스크립션이 깨어났다. 가장 궁금했던 것이 주행 중에 아리아를 통한 편의사양 조종이다. 이전 신형. XC60 미디어 전시에서도 아리아를 체험해봤지만 실내 조용한 곳에서 이뤄진 체험이다 보니 실제 주행 중에 아리아의 인식률이 궁금해졌다. 볼보는 아리아인식률이 96%라고 밝힌 바 있다.

신형 XC60/ 사진: 전휴성 기자

우선 아리아를 만나려면 음성으로 아리아를 불러야 한다. “아리아라고 부르자 아리아가 활성화됐다. “아리아 파주 카베아 길 안내해줘라고 말하자 T맵이 활성화되고 음성으로 몇 번째 장소로 갈까요라고 안내한다. “1번째 장소로 가줘라고 말하자 T맵이 길 안내를 시작했다. 기자는 다시 아리아, 최단거리로 안내해줘라고 말하자 아리아가 이를 반영했다.

T맵 길안내를 따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주차장을 빠져나와 도로 위를 달리면서 본격적인 아리아인식률 테스트에 들어갔다. 우선 창문을 닫은 상태에서 아리아는 소리 크기와 상관없이 반응했다. 창문을 열고 다시 시도했다. 마찬가지로 아리아는 부를 때 마다 반응했다. 자유로에 접어들어 고속 주행 시 창문을 열고 아리아라고 불렀을 때도 아리아는 바로 조수석에 탑승한 것처럼 반응했다.

이번엔 아리아를 공조기능 제어를 해봤다. 우선 아리아, 에어컨 온도를 20도에 맞춰져라고 하자 온도가 20도에 맞춰졌다. 이번엔 운전석 에어컨 온도를 1도 낮춰져라고 말하자 아리아가 온도를 1도 낮췄다. ”아리아 운전석 에어컨 바람 1단 내려줘라고 말하자 그래도 됐다. 열선시트, 통풍시트, 이오나이저, 공기청정기 등을 마친 직접 손으로 제어하는 것과 동일하게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었다. 창문 개폐 여부와 상관없이 공조기능 제어가 가능했다. 음성이 손보다 빨랐다. XC60을 처음 타보는 사람도 손쉽게 공조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은 장점이다. 음성으로 공조기능을 제어할 수 있어 주행 중 시선을 전방에서 뗄 필요가 없다. 안전하기로 소문난 XC60이 더 안전해 진 것이다. 아쉬운 점은 안마 기능, 선루프 등과 같은 다른 편의사양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없었다.

신형 XC60 내비게이션 / 사진: 전휴성 기자

내비게이션도 대만족이다. 아리아를 통해 음성으로 탐색, 경유, 경로변경, 도착 정보 등을 제어할 수 있어 편리했다. 특히 국내 대표 내비게이션인 T맵이 알아서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반영해 길안내를 해준다. 그동안 볼보의 최고의 단점으로 꼽혔던 내비게이션이 이젠 장점이 됐다.

이날 파주 카베아에서 동대문디자인플라자로 돌아오는 길은 교통정체가 심했다. 점심도 먹은 탓에 졸음이 몰려오고 있었다. 이에 아리아 추천음악 들려줘라고 말하자 아리아가 추천한 음악이 영국 하이엔드 스피커 바워스&윌킨스(Bower&Wilkins)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차안에 퍼진다. 어느덧 차안은 콘서트 장으로 바뀌었다. 다소 음악소리가 적은 것 같아 아리아 볼륨 2단 올려줘라고 말하자 아리아가 볼륨을 2단 높여줬다. 이번엔 아리아 신나는 음악 들려줘라고 말하자 나도 모르게 어깨춤이 절로 났다. 아리아와 노는 사이 기자는 도착지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안전하게 도착했다. 시승하는 내내 아리아 덕분에 지루함은 없었다.

 

신형 XC60/ 사진: 전휴성 기자

 


더 편안해진 승차감...더 정교해진 반자율주행


기자가 시승하는 동안 놀란 점은 승차감이다. 기존 모델대비 출발이 더 부드러워졌다. 주행에서도 마찬가지다. 방지 턱을 넘거나 다소 고르지 못한 도로를 주행할 때 차안으로 오는 충격이 덜했다. 가속 등 차의 반응도 한층 부드러워졌다. 노면 소음이나 풍절음도 거의 들리지 않았다.

신형 XC60 주행 모습 / 사진: 전휴성 기자

반자율주행은 더 정교해졌다. 이미 XC60은 휠 스티어링에서 일정시간 손을 떼어도 스스로 주행한다. 신형 XC60에는 레이다(Radar)와 카메라, 초음파 센서로 구성된 최신의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플랫폼이 탑재됐다. 여기에 후진 시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자동 제동을 지원하는 리어 액티브 브레이크(Rear Active Brake, RAB)가 추가됐다. 이에 이 기능을 활성화해 고속도로 및 일반도로에서 테스태해봤다. 고속주행에서는 한층 안정적으로 작동했다.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일반도로에서도 잘 작동했다. 앞차와의 간격, 속도 줄이기, 차선 유지하기 등은 기존보다 더 저욕해졌다. 아쉬운 점은 교통신회에 따라 정차 후 다시 출발할 때 스스로 출발하지 않기 때문에 가속페달을 밟아야 한다는 점이다.

신형 XC60 최종 연비 / 사진: 전휴성 기자

연비도 만족스러웠다. XC60 B5 AWD 인스크립션의 공인 복합연비는 9.5km/L이다. 이날 아리아 덕분에 기자는 예상 시승 거리인 115km보다 15km 단축한 100km를 주행했다. 100km 2시간 실제 주행 연비는 11.3km/L이다. 아리아 덕분에 주행거리도 단축하고 연비도 높일 수 있었다.

이날 시승은 대만족이었다. 어느 하나 빠지는 것 없이 완벽했다. 특히 아리아인식률에 놀랐다. 또한 아리아의 편리함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한국시장을 위해 300억 원을 투자한 볼보에게 박수를 보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 고문변호사 : 윤경호 (법률사무소 국민생각 대표변호사)
  • 명칭 : ㈜컨슈머와이드
  • 제호 : 컨슈머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강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영철
  • 컨슈머와이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sumerwide@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_21110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