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300억 투자했더니 음성으로 XC60 내비게이션부터 공조기, 집 전등까지 조절..“이건 혁명”
볼보, 300억 투자했더니 음성으로 XC60 내비게이션부터 공조기, 집 전등까지 조절..“이건 혁명”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1.09.1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내비게이션 불명예 완전 회복...실시간 티맵 적용
인공지능(AI)기반의 티맵(TMAP), 누구(NUGU), 플로(FLO) 연동한 최적 한국형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가 14일 오전 10시 기자간담회에서 신형 XC60에 탑재된 국내 최초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온라인 화면 촬영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더 이상 자동차는 운송의 수단이 아닌 차에 타기 전부터 차에 타서, 차에서 내릴때까지 자기생활과 밀첩한 환경을 즐기는 경험하는 습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XC60이 이러한 새로운 트렌드 세터로써 자리잡고 수입차를 리드하는 그런 자동차가 되리라고 확인한다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신형 XC60을 이와 같이 자평했다.

14일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오전 10시 기자간담회를 통해 4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뉴 XC60을 공개했다. 이번 신형 XC60에는 볼보가 300억원을 투자한 국내 최초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탑재됐다. 한마디로 XC60이 스마트폰을 품었다. 외형 디자인은 크게 달라진 것이 없지만 기능은 완전 새롭게 변했다.  수입차의 불평 1위인 내비게이션 문제도 완전 사라졌다. 음성으로 차의 모든 것을 제어할 수 있다. 심지어 집에 있는 전등, 에어컨도 제어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차 문도 열 수 있고 시동도 걸 수 있다. 혁명에 가깝다.

신형 XC60/사진: 전휴성 기자

이날 이윤모 대표는 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IT기술과의 융합으로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핵심 마켓으로 자리하고 있는 것은 높은 안목을 지닌 고객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에 한국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ICT 기술을 선도하는 국내 최고의 기업과 협업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 SKT와의 협업으로 약 2년의 개발 기간을 거쳐 한국 시장에 가장 특화된 데이터와 인공지능(AI)기반의 티맵(TMAP), 누구(NUGU), 플로(FLO) 를 연동한 최적의 한국형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신형 XC60이 제시하는 더욱 안전한, 그리고 스마트한 주행을 통해 진정한 모빌리티의 진화를 경험하실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볼보에 따르면, 신형 XC60의 가장 큰 변화는 30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최초의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탑재다.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내비게이션 뿐만 아니라 공조기, 열선/냉풍시트, 오디오 등 편의사양을 음성 명령으로 제어할 수 있다. 단 음성명령 앞에 반드시 아리아라고 말해야 한다. 운전자가 스티어링휠에서 손을 떼지 않고 음성으로 차량의 기능을 제어하고 설정하는 등 안전운전에 방해가 될 수 있는 요소를 최소화해 교통사고를 줄이겠다는 것이 볼보의 목표다.

신형 XC60에 탑재된 최초의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사진: 전휴성 기자

우선 내비게이션 불명예를 완전히 씻어 버렸다. 신형 XC60 내비게이션은 T맵이다. 실시간으로 길을 안내한다. 또한 T맵 열기부터 길찾기, 목적지 안내, 가까운 맛집 안내, 경유지 설정 등 모든 과정을 음성 명령으로 할 수 있다. 내비게이션 화면은 중앙 센터페시아 모니터 뿐만 아니라 계기판, 그리고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서도 볼 수 있다.

공조기, 열선/냉풍시트, 오디오 등 편의사양도 음성 명령으로 제어할 수 있다. 음성으로 아리아, 에어컨 켜줘라고 말하면 에어컨을 켜준다. 온도조절도 할 수 있다. 이밖에 이오나이저 등 차량 제어스마트폰 저장된 연락처로 전화, 문자 등 전송 취향 맞춤 음악 추천, 내 플레이리스트 재생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 날씨, 뉴스, 각종 정보 탐색 등도 가능하다. 만약 집에 NUGU(누구) 스마트홈 컨트롤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면 XC60 차안에서 집 안의 조명, 에어컨, 로봇청소기 등을 켜고 끌 수 있다. 이러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따로 음성을 저장할 필요도 없다. 누구나 차안에서 아리아라고 말한 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음성으로 명령하면 XC60이 할수 있는 일을 한다. 음악은 플로(FLO)와 연동해 들을 수 있다.  플로에서 음악 추천도 받을 수 있다.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LTE 기반으로 운영된다. LTE 통신을 이용하다보니 이용료금이 발생한다. 신형 XC60 이용자는 SK텔레콤에 가입해야 한다. 볼보가 5년 동안 LTE 통신 요금을 대납해 준다. 또한 1년 동안 무료로 플로를 이용할 수 있다. 이후에는 통신비 및 플로 이용료를 부담해야 한다.

또 하나의 변화는 `볼보 카스 앱(Volvo Cars app)’ 도입이다. 운전자(소유주)의 스마트폰으로 신형 XC60 차량 잠금 및 해제부터 시동걸기/끄기, 주행 전 온도설정 등을 할 수 있다. 쉽게 설명하면 XC60TV라면 스마트폰이 리모콘이 되는 셈이다. 또한 서비스센터 예약 및 단계별 정비 상황 알림, 정비 이력 조회 등 고객 서비스를 지원하는 헤이, 볼보 앱(Hej, Volvo App)’과 더불어 고객이 실시간으로 차의 상태 및 관리 등을 파악할 수 있다.

볼보 온 콜(Volvo on Call)’도 신형 XC60에 새롭게 적용됐다. 볼보 온 콜은 주행 중 비상 상황 발생 시 리어뷰 미러 앞에 설치된 버튼을 누르면 바로 서비스센터와 연결된다. 24시간 내내 사고 접수 및 긴급 출동 신청, 서비스센터 안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만약 교통사고로 볼보 온 콜 버튼을 누르지 못하는 상황 즉 에어백에 터진 경우 자동으로 서비스센터로 사고가 접수돼 이에 따른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신형 XC60 실내/ 사진: 전휴성 기자

신형 XC60은 외형 디자인도 한층 고급스러워졌다. 큰 틀에서는 변화가 없지만 디테일에서 달라졌다. 실외디자인 2017년 런칭 당시에도 한국인 이정현 디자이너가 디자인해 화제가 됐던 XC60은 현재도 멋진 모습이다. 신형 XC60 외관디자인은 과감한 변화보다는 각 부분의 디테일을 살려 완성도를 높이는데 집중했다. 전면부의 그릴, 범퍼 양 측면의 크롬인서트 장식이 바뀌었고, 범퍼 하단부에는 가로의 크롬라인을 추가해 차량의 볼드한 디자인을 완성시켰다. 후면은 기존 배기구 디자인이 히든 타입으로 변경됐다. 아울러 시퀀셜 턴 시그널이 포함된 Full-LED 테일램프, 최신의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등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초미세먼지를 정화하는 기존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기에 정전기를 발생시켜 항균 작용을 돕는 이오나이저도 새롭게 추가됐다.

신형 XC60은 한 마일드 하이브리드(B5 /B6)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T8) 3가지 파워트레인이 조합된 5개 트림으로 출시된다. 트림 구성은 그릴 디자인, 휠 사이즈, 인테리어 데코 마감, 시트 타입, 바워스&윌킨스(Bowers & Wilkins)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일부 편의사양에 따라 구분된다. 판매가는 B5 모멘텀 6190만원, B5 인스크립션 6800만원, B6 R-Design 6900만원, B6 인스크립션 7200 만원, T8 인스크립션 8370만원이다. 여기에 업계 최고 수준의 5년 또는 10km 무상 보증기간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까지 기본으로 제공된다.

볼보 신형 XC60을 구매할 계획이라면 서둘러야 한다. 신형 XC60 차량인도는 내달부터다. 지금 계약을 하면 8개월이나 기다려야 한다.

한편, 볼보의 새로운 인공지능(AI)기반의 티맵(TMAP), 누구(NUGU), 플로(FLO) 를 연동한 최적의 한국형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XC60을 시작으로 S90, V90에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XC90, XC40은 내년 이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