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일본차 업계 이변..혼다, 토요타 제치고 신규등록대수 10위권 진입
8월 일본차 업계 이변..혼다, 토요타 제치고 신규등록대수 10위권 진입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1.09.0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타, 렉서스 전월대비 판매량 감소 속 혼다만 판매량 증가
어코드 하이브리드 판매량 증가...CR-V도 한몫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판매량 증가에 힘입어 혼다가 8월 신규 등록대수에서 토요타를 제치고 10위에 올랐다./ 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지난달 국내 일본차 업계서 이변이 발생했다. 8월 신규 등록 대수에서 혼다가 토요타보다 더 많이 판매됐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8월 일본차 신규등록대수는 1918대로 2위인 미국(2081)와 격차를 줄였다. 일본차가 불매운동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혼다의 약진이다. 혼다는 7327대였다. 그런데 8518대로 판매량이 껑충 뛰어 올랐다. 전월대비 58.4%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114.9% 증가다. 그 결과 매번 판매량에서 앞서던 토요타를 제쳤다. 이같은 판매량 증가로 혼다는 월간 신규등록 대수 10위안에 이름을 올렸다. 7월에는 11위였다. 토요타는 7691대에서 8467대로 전월대비 32.4% 판매량이 급감하며 10위 자리를 혼다에 내줬다.

렉서스도 판매량이 전월 대비 감소했다. 렉서스는 71027대로 월간 신규등록 대수 5위에 올랐다. 그러나 88위로 3단계 내려왔다. 렉서스의 8월 신규등록대수는 933대다. 전월대비 9.2% 감소했다.

이처럼 토요타와 렉서스가 8월 판매량 감소라는 쓴맛을 본것과 달리 혼다가 약진한 것은 나홀로 할인 등 파격 구매조건을 내건 것이 주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혼다는 지난달 어코드와 CR-V 구매 혜택으로 휴가비 300만원 지원 또는 월 할부금 45만원 무이자 할부 중 하나를 내걸었다. 파일럿에는 200만원 할인 조건을 제시했다.

그 결과 어코드 하이브리드가 판매량이 증가하며 판매실적을 리드했다. CR-V 하이브리드도 힘을 보탰다. 8월 한달간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173, CR-V155대 팔렸다.

이와 관련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컨슈머와이드와 전화로 지난달 어코드 하이브리드와 CR-V 판매량이 증가했다고객 경험 증대를 위한 전국 시승을 진행하면서 판매촉진 프로모션으로 고객 혜택을 강화한 것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