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V90 타보니, 디젤 상남자..넉넉한 실내공간 팰리세이드 안 부러워
볼보 V90 타보니, 디젤 상남자..넉넉한 실내공간 팰리세이드 안 부러워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9.11.0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속 초반 더딘 반응...가독성 떨어지는 내비게이션 아쉬움
볼보 크로스컨트리 V90을 시승했다.(사진: 전휴성 기자)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볼보 크로스컨트리 V90은 디젤 엔진의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차다. 주행 중 전달되는 강렬한 디젤 엔진의 떨림과 강력한 힘이 운전하는 재미를 살린다. 여기에 넉넉한 실내 공간, 2열을 접었을 때 성인 2명이 누울 수 있는 공간까지 승용과 SUV의 장점을 겸비해 다이내믹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소비자에게 딱 맞는 차다. 단 가속페달을 밟았을 때 더딘 반응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또한 가독성이 떨어지는 내비게이션도 V90의 또 다른 아쉬움이다.

V90 D5 차량 소개

컨슈머와이드는 볼보의 도움을 받아 V90의 시승을 해봤다. 기자가 시승한 차량은 V90 D5. 이 모델에는 자동차 업계에서 최초로 시도한 기술인 파워펄스(Power Pulse) 기술이 적용된 D5엔진이 탑재돼 있다. 파워펄스는 디젤엔진에서 즉각적인 터보 반응을 이끌어 내어 기존의 디젤차량이 발휘할 수 없던 성능을 발휘하게 해주는 혁신적 기술이다. 이 엔진으로 V90 D5는 최대 출력 235마력, 최대 토크 49.0kgm의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외관은 최근 볼보의 상징인 T자형 헤드램프와 볼보의 새로운 아이언마크가 적용된 세로 모양의 그릴이 적용됐다. 뒤 테일 램프 역시 볼보임을 증명하는 디자인이다. 왜건 스타일로 전장 4940mm, 전폭 1950mm, 전고 1510mm 등 성인 5명이 편하게 탑승할 수 있는 정도다. 특히 기본 트렁크 용량은 560리터지만 2열 좌석을 모두 폴딩하면 트렁크 용량은 최대 1526리터까지 증가해 신장 198cm의 성인이 캠핑 시에 차 안에서 숙박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한 공간이다. 실내에는 태블릿 PC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세로형 9인치 센터 콘솔 디스플레이(Center Console Display)로 공조장치부터 내비게이션, 열선시트 작동 등 모든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V90 외관 및 내장 디자인/ 사진: 전휴성 기자

V90 주행.. 딱 디젤차, 더딘 반응 아쉬워

이번 시승은 경기도 가평군 더스테이트 힐링파크에서 서울 올림픽공원까지 구간에서 진행했다. 중간 거점은 양평군에 있는 나인블럭 서종점이다. 시간은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약 3시간이다.

V90 운전석이 앉아 시동을 거니 잠자고 있던 V90이 부르릉 하며 특유의 디젤 엔진 소리와 함께 깨어났다. 시동 방법은 S90과 동일한 버튼식이 아닌 로터리방식이다. 시동 로터리를 오른쪽으로 돌리면 시동이 걸린다. 운전석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세로형 9인치 센터 콘솔 디스플레이다. 적외선을 이용하는 방식이 적용돼 큰 압력 없이 가벼운 터치만으로도 조작이 가능했다. 모든 조작이 이 콘솔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되다 보니 온도조절과 열선시트 작동 방법을 찾는데 처음에는 애를 좀 먹었다. 중간거점인 나인블럭 서종점으로 내비게이션을 맞추고 가속페달을 밟으니 V90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디젤엔진의 전형적인 엔진 소리가 실내까지 전해졌다. 왕복 1차선에서 2차선까지 저속 구간에서 V90은 여느 디젤차와 별반 차이가 없었다. 고속 주행을 할 수 있는 구간에 도착해 가속페달을 힘껏 밟자 처음과 달리 V90이 멈칫했다. 숨을 들이마시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 그러더니 부~웅하고 차가 앞으로 뛰쳐나갔다. 이 같은 현상은 지속 발생했다. 이런 점을 빼면 거의 환상적인 주행 성능을 자랑했다. 급경사로에서는 D5 엔진 특유의 파워를 제대로 실감할 수 있었다. V90에게 급경사로는 그냥 도로였다. 코너링도 정밀했다. 연속되는 곡선 구간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았는데도 운전자의 조향대로 v90은 반응했다. 뒷바퀴 밀림 현상도 없었다. 고속주행 구간에서는 v90의 진가를 여지없이 드러냈다. 특히 고속주행에서는 헤드업디스플레이가 안전운행에 도움을 줬다. 고속 주행 시 계기판으로 속도 또는 내비게이션 안내를 보다보면 자칫 위험할 수 있다. 그러나 V90에 장착된 헤드업디스플레이로 전방주시만 하다 보니 한층 더 안전주행을 할 수 있었다.

V90에는 반자율주행 기술도 장착돼 있는데 파일럿 어시스트 II를 테스트해보니 잘 작동했다. 파일럿 어시스트 II은 기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에 방향 조종 기능을 추가한 최신의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최대 시속 140m/h까지 직선 및 완만한 곡선에서 차선 이탈 없이 달릴 수 있게 돕는 기술이다. 설정 방법에 따라 설정한 뒤 주행해 보니 사전 설정한 앞 차량과의 시간 간격을 유지해 달렸다.

이밖에 충돌회피 지원 기능, 도로 이탈 완화 기능,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기능 , 조향 지원 적용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도로 이탈 보호 시스템 등 안전주행 보조 장치도 제대로 작동했다.

연비도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V90의 연비는 도심 11.0km/L, 고속도로 15.4/L, 복합 12.6km/L이다. 이날 주행 연비는 12.1km/L이었다. 복합연비보다 다소 낮지만 악조건 속 중행 치고는 만족스러운 결과다.

V90 실제 연비/ 사진:전휴성 기자

V90 주행...편의사항

시승을 한 날 약간의 미세먼지가 있었다. 그러나 V90의 실내는 쾌적했다. V90에는 차량 내부로 유입되는 공기 중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와 같은 유해 물질 뿐만 아니라 꽃가루와 먼지, 배기가스 분진 등을 차단해 주는 실내 공기 청정 시스템이 장착돼 있다. 이 공기청정 시스템이 주행 내내 쾌적한 공기를 제공해줬다.

중간 지점인 나인블럭 서종점에 도착했을 때 파크 어시스트 파일럿 기능과 360° 카메라가 주차에 도움을 줬다. 이기능만 사용하면 초보자도 손쉽게 어느 곳에서도 주차달인이 될 수 있다. 시승 내내 실내에서는 고음질의 음악이 흘러나왔다. V90에 탑재된 바워스&윌킨스 (B&W, Bowers & Wilkins)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풍부한 입체적인 사운드로 귀를 즐겁게 했다.

V90 실내 /사진: 전휴성 기자

V90 아쉬움 점

앞서 밝힌 것과 같이 정지 상태에서 가속페달을 밟았을 때 더딘 반응은 다소 불편했다. S90이 직관적인 반응을 보였던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또한 가독성이 떨어지는 내비게이션은 개선할 필요가 있다. 실제로 기자가 시승 동안 수차례 길을 잘못 안내하거나 안내한 길을 잘못 이해해 다른 길로 가기도 했다. 해당 단점은 기자의 개인적 소견이다. 따라서 개인차가 있음을 분명히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