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볼보 V90,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이란 바로 이런 것..실제연비 14.9km/L
[시승기] 볼보 V90,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이란 바로 이런 것..실제연비 14.9km/L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2.06.13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 탑재하니,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주행성능...흔들리지 않는 편안한 승차감 엄지척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CC)를 시승해봤다./ 사진: 전휴성 기자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볼보 V90크로스컨트리(이하 V90CC)는 국내 외건 시장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모델이다. 승용모델의 안락한 승차감과 SUV의 편리성을 겸비한 볼보 V90CC가 확 바뀌었다. 볼보의 글로벌 파워트레인 전략에 따라 디젤엔진에서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으로 교체되면서 완전 새로운 성능과 승차감을 갖추게 됐다. V90cc 시승을 통해 과연 얼마나 달라졌는지 직접 확인해 봤다. 시승구간은 컨슈머와이드 사옥(서울 강서구)자유로(파주 방향)파주 임진각자유로(서울방향)내부순환도로북부간선도로(하월곡IC)컨슈머와이드 사옥까지 171.21km.

볼보 V90CC/ 사진: 전휴성 기자

기자가 시승한 V90CC최고 출력 300마력, 최대 토크 42.8 kgm의 성능을 자랑하는 B6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8V 배터리가 출발 가속과 재시동 시 엔진 출력을 보조하는 방식으로 약 14마력의 추가적인 출력을 지원해주는 표준 파워트레인인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시스템 그리고 상시 사륜구동(AWD) 시스템을 갖춰 강력한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복합연비는 10.4km/L(도심 9km/L, 고속도로 12.7km/L)이다. 크기는 전장 4960mm, 전폭 1905mm, 전고 1510mm로 준대형급이다. 외건이다 보니 트렁크 공간도 넉넉하다. 트렁크 용량은 560L이지만 2열 폴딩시 1526L로 늘어난다.

 

볼보 V90CC/ 사진: 전휴성 기자

서스펜션은 앞 더블 위시본, 뒤 인테그랄 링크 리프 스프링이 장착돼 탁월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첨단 안전 주행 기능과 편의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앞 차량과 간격을 유지하며 차선 중앙에 맞춰 조향을 보조하는 파일럿 어시스트 II(Pilot Assist II)’ 차량, 보행자, 자전거, 대형 동물 감지 및 교차로 추돌 위험 감지 기능을 갖춘 긴급제동 시스템 시티세이프티(City Safety)’, 도로 이탈 완화(Run-off Road Mitigation),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Oncoming Lane Mitigation) 등으로 구성된 첨단 인텔리 세이프(IntelliSafe)’ 시스템이 전트림에 기본탑재됐다.

 

볼보 V90CC 실내/ 사진: 전휴성 기자

편의사양으로는 한국시장을 위해 티맵모빌리티와 30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TMAP 인포테인먼트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차 안에서 아리아를 부르면 실내 온도, 열선 시트, 이오나이저 등 차량 제어 목적지 및 경유지 설정, 주변 명소 안내 등 내비게이션 설정 스마트폰 저장된 연락처로 전화, 문자 이용취향 기반 음악 추천, 내 플레이리스트 재생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 날씨, 뉴스, 각종 정보 탐색 집 안의 조명, 에어컨, 로봇청소기 등을 컨트롤 할 수 있는 누구(NUGU) 스마트홈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볼보 V90CC는 지난 4월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주관 진행된 충돌 안전테스트 평가에서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TSP+)’에 선정되는 등 안전성도 입증받았다.


V90CC, 환골탈퇴...강력한 주행성능에 편안한 승차감까지


볼보 V90CC 주행 / 사진: 전휴성 기자

우선 엔진소리부터 달랐다. 기존 디젤 엔진이 탑재됐던 모델은 특유의 디젤엔진소리가 귀를 거슬리게 했었다. 그러나 이번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된 V90CC는 조용했다. 출발도 부드러웠다. 기존 디젤 모델은 약간 묵직했었다. 그러나 이번 V90CC는 가속패달을 살짝 누르자 앞으로 미끄러지듯 움직이기 시작했다. 주행하는 동안 그 부드러움은 지속됐다. 힘은 넘쳐났다. 가속페달에 힘을 주는 대로 앞으로 나아갔다. 급경사로를 평지 달리 듯 주행했다. 급가속시 기어 걸림 현상도 전혀 느끼지 못했다. 급 코너링에서도 뒷바퀴 밀림현상없이 안정적으로 주행했다. 급차선변경, 추월 등에서는 직관적이었다. 운전자가 원하는대로 움직여줬다. 디젤 모델에서 들리던 풍절음이나 노면소음도 전혀 들리지 않았다. 승차감은 엄지척이다. 우선 디젤모델에서 전해지던 엔진 진동도 없었다. 승차감은 푹신하면서도 포근했다. 에어 서스펜션에서나 경험할 법한 편안함을 제공했다.

앞 차량과 간격을 유지하며 차선 중앙에 맞춰 조향을 보조하는 파일럿 어시스트 II(Pilot Assist II)’ 기능은 역시 믿을직했다. 기자는 이 기능을 구간단속 구간에서 사용해 봤다. 설정된 속도와 앞차와의 간격에 맞춰 완벽에 가까울 정도로 주행했다.

볼보 V90CC 터치식 선루프 / 사진: 전휴성 기자

TMAP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정말 편리한 기능이다. 운전하는 내내 실내온도 설정부터 내비게이션 길안내 등을 아리아를 통해 해결했다. 에어컨 온도 1도를 낮추겠다고 시선을 정면에서 뗄 필요가 없었다. 특히 내비게이션과 연동되는 헤드업디스플레도 한몫했다. 선루프 버튼은 터치식이다. 살짝 손가락만 가져다 대면 선루프가 열리고 닫힌다. 각도조절도 쉽다. 안마기능이 있는 시트는 장거리, 장시간 운전 피로도를 낮춰준다.

볼보 V90CC 시승 연비 / 사진: 전휴성 기자

연비도 만족스러웠다.이날 171.2km 시승 연비는 14.9km/L이다. 복합연비가 10.4km/L(도심 9km/L, 고속도로 12.7km/L)인 것을 감안하면 훌륭하다.

2열 래그룸은 넉넉했다./ 사진: 전휴성 기자

실내공간은 넓다. 2열 래그룸은 넉넉했다. 성인 남성이 편하게 앉을 수 있을 정도다. 트렁크 공간도 크다. 2열을 접으면 편안하게 차박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생긴다.

2열을 접으면 편안하게 차박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생긴다./ 사진: 전휴성 기자

V90CC는 딱히 단점을 찾기 어려운 모델이다. 왜건이 국내서 인기가 별로 없는 차종이라 저평가 되는 경향이 있지만 분명한 것은 한 번 시승해 보면 그 매력에 푹 빠지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 고문변호사 : 윤경호 (법률사무소 국민생각 대표변호사)
  • 명칭 : ㈜컨슈머와이드
  • 제호 : 컨슈머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강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영철
  • 컨슈머와이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sumerwide@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_21110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