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함덩어리 제네시스 GV80, 이번엔 실내공기질 최악..톨루엔 1742.1㎍/㎥, 권고기준 초과
결함덩어리 제네시스 GV80, 이번엔 실내공기질 최악..톨루엔 1742.1㎍/㎥, 권고기준 초과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1.01.1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지난해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4개사 7개 차종 대상 신차 실내공기질 조사...제네시스 GV80 시정조치
톨루엔, 리가 아프거나 눈이 따가운 것과 같은 증상 유발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결함 덩어리 제네시스 GV80이 이번엔 실내공기질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국토부)가 지난해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4개사 7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차 실내공기질을 조사했더니 GV80에서 톨루엔 권고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프리미엄 차라는 수식어가 무색해지는 대목이다.

국토부는 2011년부터 매년 국내에서 신규로 제작판매된 자동차에 대해 실내 내장재로부터 방출되는 휘발성 유해물질의 권고기준 충족 여부를 조사하여 그 결과를 발표해왔다.

13일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실내공기질 조사 대상 차량은 제네시스 GV80, 아반떼, 제네시스 G80 등 현대차 3개 차종, 쏘렌토, K5 등 기아차 2개 차종, 한국지엠의 트레일블레이저, 르노삼성차의 XM3.

이번 조사 결과 제네시스 GV80에서 톨루엔이 1742.1/로 기준치(1000/) 대비 2배 추가 검출됐다. 톨루엔은 주로 자동차 내부에 사용된 마감재에서 방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로, 비발암 물질이지만 일반적으로 새 차에서 특유의 냄새를 발생시키고 머리가 아프거나 눈이 따가운 것과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해당 차량은 외부 도장 재작업 이력이 확인되어 도장의 건조시간 단축을 위해 재작업 중 사용된 도료의 톨루엔 입자가 차실 내로 유입 되었을 것으로 국토부는 추정했다.

자료:국토부

제네시스 GV80을 제외한 나머지 차종은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에틸벤젠, 스티렌, 벤젠, 자일렌, 아르롤레인, 아세트알데하이드 등 8개 물질 조사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GV80도 톨루엔을 제외한 나머지 7개 물질 권고기준을 만족했다.

국토부는 신규제작자동차 실내공기질 관리기준’(국토교통부 고시)에 따라 해당 차종의 제작사에 동일한 사항이 재발되지 않도록 시정조치를 권고하는 한편, 관련 기준에서 별도로 규정하고 있지 않으나, 톨루엔 권고기준을 초과한 차량과 동일 형식의 차량 2대에 대해 추가 시험을 실시했으며 올해 신차 실내공기질 조사에서 해당 차종에 대한 사후조사를 실시하여 실내공기질 관리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첨단자동차과 이창기 과장은 신차의 휘발성 오염물질은 출고 , 2~3개월이 지나면 대부분 사라지지만 신차 구입 초기에도 국민이 쾌적하고 보다 나은 운전환경에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신차의 실내공기질을 철저하게 관리할 계획이라면서 자동차 제작사의 자발적인 이행노력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기 위해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을 초과한 차량에 대한 사후관리 개선방안 등을 포함하여 관련고시를 개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제네시스 GV80은 여럿 결함으로 인한 리콜에 시달려왔다. 지난해 9월에는 제조과정에서 생긴 흠집을 계기로 연료공급이 안 되는 결함이 확인돼 리콜됐다. 7월에는 계기판 주행 가능 거리 표시 결함, 6월에는 디젤모델 일부 차량에서 발생하는 간헐적 진동 현상, 4월에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주행 보조 제어기와 통신장애 발생 시 계기판에 차로변경 보조 기능의 고장 경고문구가 표출되지 않는 결함과 운전자가 탑승했을 때뿐 아니라 하차한 상태에서도 조향, /감속, 변속 등을 차량이 대신해 주차와 출차까지 해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장치 결함, 2월에는 Stop & Go 장치(ISG)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변속이 정상적으로 되지 않는 결함이 발견돼 리콜됐다.

이러한 결함 이슈에도 불구하고 제네시스 GV80은 지난해 34217대가 판매되며 G80과 함께 제네시스 브랜드의 주력차종으로 등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