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XC90·XC60 T8 R-Design 에디션 출시 임박..기존 T8 比 1천만원 이상 다운
볼보, XC90·XC60 T8 R-Design 에디션 출시 임박..기존 T8 比 1천만원 이상 다운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0.07.2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Design 전용 스포츠 섀시와 휠, 스티어링 휠 적용, 스포티한 디자인 룩과 인테리어 패키지 제공...가솔린과 전기모터 합산 총405마력의 PHEV 파워트레인 통해 새로운 다이내믹 주행 경험 선사
볼보가 XC90·XC60 T8 R-Design 에디션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사진: 볼보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이하 볼보)가 공식출시를 앞둔 XC90·XC60 T8 R-Design 에디션의 가격을 기존 T8 대비 1000만원 이상 낮췄다. 공적격 가격정책으로 판매를 촉진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날 볼보는 XC90·XC60 T8 R-Design 에디션 판매에 앞서 주요사양 및 가격을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22일 볼보에 따르면, 내달 출시 예정인 XC90·XC60 T8 R-Design 에디션은 차별화 된 R-Design 패키지를 적용된 모델이다. R-Design 특유의 스포티한 외관 이미지를 완성하는 시그니처 디자인 룩과 인테리어 패키지 적용, 인간중심 철학을 통해 완성한 첨단 안전기술 및 편의사양을 제공한다. 여기에, 친환경 파워트레인 전략에 따라 가솔린과 전기모터 합산 총 405마력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엔진(리차지 T8)을 탑재해 효율적이면서도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보면, 우선 외관 디자인은 하이글로스 블랙 색상으로 마무리 한 전면부 R-Design 전용 가로형그릴 및 사이드 미러캡, 그린하우스, 루프레일 등 외관은 R-Design 만의 날렵하고 강인한 이미지로 완성됐다. 또한 R-Design 전용 스포츠 섀시가 적용되어 단단하고 안정감 있는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기존 모델 대비 더 커진 타이어 휠은 당당한 SUV 차량 비율을 완성한다.

차량 내부 역시 민첩한 주행에 적합한 R-Design 전용 스포츠 레더 스티어링과 스포츠 페달, 블랙 스포츠 시트가 적용됐다. 이와 함께 운전석과 조수석을 가로지르는 인테리어 인레이를 메탈 메시 소재로 적용해 볼보자동차 특유의 간결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완성했다. 또한, XC60 T8 R-Design에서는 버스팅 블루 메탈릭컬러도 선택할 수 있다.

R-Design의 주행성능도 업그레이드 됐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브(T8) 파워트레인을 통해 친환경과 연료 효율성은 높이면서도 강력한 주행성능을 구현했다. 수퍼차저와 터보차저를 포함한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의 결합 형태로 최고 출력 405마력(가솔린 엔진 318마력+전기 모터 87 마력)을 제공한다. 가솔린 엔진으로 2,200-5,400rpm 구간에서 최대 토크 40.8kgm, 전기 모터로는 낮은 엔진 회전 구간에서(0-3,000rpm) 최대토크 24.5 kgm를 발휘한다.

R-Design에는 고객이 원하는 옵션도 강화됐다. 초미세먼지를 감지하는 PM 2.5 센서 및 미립자 필터가 추가된 어드밴스드 공기청정(Advanced Air Cleaner)가 탑재됐다. 14개의 하이파이 스피커와 서브 우퍼를 포함한 하만카돈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을 통해 실내공간을 꽉 채우는 선명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디지털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 등도 만나볼 수 있다.

이같은 주요사양에도 불구하고 R-Design의 가격은 동일모델 기본 T8 인스크립션 모델 대비 1천만원 이상 가격이 낮게 책정됐다.

올해 한정으로 만나볼 수 있는 XC90 T8 R-Design의 판매 가격은 9290만원, XC60 T8 R-Design의 판매가격은 7100만원(부가세 포함, 개별소비세 인하분 적용 전 가격)이다.

볼보 이윤모 대표는 “XC90·XC60 T8 R-Design에디션은 우수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볼보자동차만의 다이내믹 SUV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여 프리미엄 SUV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