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맛보던 맥도날드 타로 파이, 한국에서도 파네"... 기간 한정메뉴로 선보여
"해외에서 맛보던 맥도날드 타로 파이, 한국에서도 파네"... 기간 한정메뉴로 선보여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0.09.21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랏빛 달콤함’ 타로 파이 국내 출시
맥도날드가 고객들의 출시 요청이 쇄도했던 인기 디저트 ‘타로 파이’를 오는 24일 국내에 첫 출시한다(사진:맥도날드)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맥도날드에서 새로운 디저트가 기간 한정으로 선보인다. SNS 상에서 해외 여행시 현지에서 꼭 먹어봐야 할 이색 디저트로 손꼽혔던 '타로 파이'다. 가격은 1000원이다. 

21일 맥도날드는 고객들의 출시 요청이 쇄도했던 인기 디저트 ‘타로 파이’를 오는 24일 국내에 첫 출시한다고 밝혔다.

바삭한 파이 안에 달콤하고 크리미한 연보랏빛 타로 크림이 조화를 이루는 맛과 식감으로 많은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은 디저트 메뉴다. 타로는 열대 지방에서 자라는 줄기 식물로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특징이며, 타로 티 등 디저트나 음료 재료로 인기가 높다. 타로 파이는 싱가폴, 홍콩, 중국, 하와이 등 해외에서 먼저 선보였다. 

맥도날드는 " 맥도날드 타로 파이는 해외 여행객들 사이에서 해외 여행시 현지에서 꼭 먹어봐야 할 이색 메뉴로 입소문을 타면서 온라인과 소셜 미디어에서 ‘국내 도입 시급’, ‘제발 판매해 달라’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며 고객들의 판매 요청이 쇄도했던 메뉴"라며 "맥도날드는 고객들의 출시 요청에 따라 해외에서 즐길 수 있는 현지 그 맛 그대로 국내에 선보인다"고 말했다. 

타로 파이는  ‘행복의 나라 메뉴’로 출시돼 단 1000원이라는 부담 없는 가격으로 판매된다. 오는  24일부터 11월 4일까지 한정 기간 동안 판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