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대형마트 선식 생식, 위생 비상
백화점, 대형마트 선식 생식, 위생 비상
  • Patrick Jun 기자
  • 승인 2014.06.2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식중독균, 대장균 다수 검출, 최고 기준치 30배 초과

[컨슈머와이드-Patrick Jun 기자] 여름 선식 생식 위생 상태에 비상이 걸렸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 중인 생식 15개와 선식 15개 총 30개 제품의 위생도를 시험한 결과, 9개 제품에서 기준치의 1.2배에서 최고 20배를 초과하는 식중독균(바실러스 세레우스)이, 3개 제품에서 대장균이 검출되었다.

선식의 경우 섭씨 90-100도씨의 고온 건조과정을 거치므로 송풍, 동결건조 등의 방법으로 제조되는 생식에 비해 위생적으로 안전할 것이라 예상되었으나, 검사 결과는 15개 제품 중 6개 에품(40%)이 부적합 판정을 받아 생식(33.3%)과 큰 차이가 없으나 약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 

이번 검사 결과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생식과 선식 중에는 유명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즉석 제조 선식 8개 중 4개 제품(롯데백화점, 롯데마트, 신세계백화점, AK백화점)도 식중독균 또는 대장균에 오염된 것으로 확인되어 안전성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이나 태형마트에서 즉석 제조하여 판매하고 있는 선식의 경우, '즉석판매제조식품'으로 분류되어 개별 제품에 원재료 성분, 유통기한 등의 필수 표시사항 표기를 생략할 수 있다. 그러나 선식과 같이 소비자가 구입 후 비교적 장기간 보관하여 섭취하는 '즉석판매제조식품'은 안전사고의 사전 예방을 위해 표시제도를 강화해야 할 필요가 높은 것으로 지적되었다.

여름철 각종 음식물, 식품류의 위생 관리에 보다 철절한 관심과 관리, 감독에 힘써 소비자들의 안전한 먹거리를 지키는데 노력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