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55%, '단순업무라도 인턴십 하고 싶어'
구직자 55%, '단순업무라도 인턴십 하고 싶어'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5.1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가 가장 바라는 인턴십 유형은 인턴십 후 채용과 직결되는 ‘정규직 전환 가능형’, ‘채용전제형'으로 밝혀져
(자료:사람인)
14일 사람인이 ‘구직자가 바라는 인턴’(구직자 431명 대상) 이라는주제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54.8%가 '주요한 업무를 하지 않는 인턴이라도 지원하고 싶다'고 답했다.(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구직자의 절반 이상은 단순 업무만 한다고 해도 기업의 인턴십에 참여할 의향이 있었다. 

14일 사람인이 ‘구직자가 바라는 인턴’(구직자 431명 대상) 이라는주제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54.8%가 '주요한 업무를 하지 않는 인턴이라도 지원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 ‘실무 경험을 쌓고 싶어서’(55.5%, 복수응답)가 첫 번째로 꼽혔고 다음으로 ▲‘직무를 체험, 탐색해보고 싶어서’(41.9%)▲ ‘취업에 꼭 필요한 스펙인 것 같아서’(36%)▲‘인턴십을 진행하는 회사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22%)▲‘다른 스펙이 부족한 편이라서’(17.8%)▲‘남들도 다 있는 스펙이라서’(8.9%) 등이 있었다. 

또한 기업의 인턴십 참여 의향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66.4% '참여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가장 참여하고 싶은 인턴십의 유형으로 ‘정규직 전환 가능형’ 및 ‘채용전제형’(76.2%)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이는 뒤를 이은 ‘직무체험형’(11.9%)이나 ‘공채 가산점 부여형’(1.7%)보다 크게 앞질렀다. 

실제 인턴십 경험자들(26,9%)에게 만족도에 대한 질문을 했을 때 응답자 64.7%는 자신이 참여한 인턴십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의 이유로 ‘실무를 경험해서’(62.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이어 ▲‘사회생활을 미리 경험해서’(29.3%)▲‘자기소개서에 쓸 수 있는 스펙이 생겨서’(29.3%)▲‘입사하고 싶은 기업의 분위기 및 조직문화를 알 수 있어서’(29.3%)▲‘급여가 높아서’(13.3%) 등으로 답했다.

이들이 참여한 인턴십은 ‘직무체험형’(48.3%)이 1위,다음은▲‘정규직 전환 가능형’(34.5%)▲‘채용전제형’(26.7%)▲‘공채 가산점 부여형’(7.8%) 등의 순이었다.

인턴십 종료 후 정규직 전환에 합격했다는 응답자는 29.3%였다. 채용전제형 인턴십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정규직 전환 합격 비율은 38.7%에 불과했다. 정규직 전환 가능형은 47.5%, 공채 가산점 부여형은 11.1%의 비율로 정규직 전환에 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