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면접시 '사적인 질문', 기업은 "필요해" 구직자는 "필요없어" 입장차... 이유는
취업 면접시 '사적인 질문', 기업은 "필요해" 구직자는 "필요없어" 입장차... 이유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5.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접 시 개인사 질문’ 주제로 조사한 결과, 기업 84.2% "필요하다"답해.. 구직자 68.3%"필요없다"여겨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취업 면접에서 직무 역량과 무관한 개인 신상을 평가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고 관련 질문 시 구직자들의 거부감도 크지만, 여전히 많은 기업들이 '개인사 질문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12일 사람인이 기업 924개사를 대상으로 ‘면접 시 개인사 질문’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84.2%가 개인사 질문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입사 후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66.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업무와 연관이 있어서’(33.4%)▲‘조직 적응력을 파악하기 위해서’(18%)▲‘평상시 모습을 알기 위해서’(16.6%)▲‘인성을 파악하는 방법이라서’(16.5%)▲‘가치관을 파악하기 위해서’(10.7%) 등을 들었다.

실제로 응답 기업 중 83.8%는 면접 시 개인사와 관련된 질문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가에 영향을 주는 질문으로는 ‘질병 및 건강상태’(62.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거주지역’(45.8%)▲‘가족관계’(15%)▲‘연애 및 결혼 여부’(14.2%)▲‘취미생활’(12.6%)▲‘종교’(10.7%)▲‘주량’(8.3%)▲ ‘흡연 여부’(8.3%) 등이 있었다.

지원자의 답변을 평가에 반영하는 경우로는 ‘인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때’(44%)가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입사 후 업무에 안 좋은 영향을 줄 것 같을 때’(41.3%)▲‘조직 적응력이 떨어질 것 같을 때’(38.1%), ▲‘거짓으로 답변하는 것 같을 때’(32.7%)▲‘회사의 가치관에 맞지 않을 때’(23.9%)▲‘답변 시 불쾌감을 드러낼 때’(7.8%) 등이라고 답했다. 

기업의 입장이 이와 같다면 구직자들은 면접에서의 ‘개인사 질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구직자 2612명을 대상으로 동일 주제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68.3%가 ‘필요 없다’고 답했다. 

이들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직무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서’(65.1%, 복수응답)가 1위였다.  이어 ▲‘선입견을 가지고 평가할 것 같아서’(44.7%)▲‘사생활 침해인 것 같아서’(40.2%)▲‘어떤 대답을 해야 할 지 의도를 알 수 없어서’(21.3%)▲‘입사시 해당 개인사 관련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17.6%) 등이 있었다. 

이들은 면접 시 가장 불쾌하게 느끼는 개인사 질문으로 ‘연애 및 결혼 여부’(23.2%)라고 밝혔다. 이어 ▲‘재산 규모’(12.5%)▲‘가족관계’(9.8%)▲‘성형수술 여부 등 외모 관련’(8.2%)▲‘질병 및 건강상태’(5.5%)▲‘종교’(4.6%)▲‘주량’(4.1%)▲‘자녀계획’(4.1%)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