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IPO 이후 첫 국내투자 ‘물류센터 건립’..전국 거미줄 물류거점 확보 속도낸다
쿠팡, IPO 이후 첫 국내투자 ‘물류센터 건립’..전국 거미줄 물류거점 확보 속도낸다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1.03.2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O 이후 국내 투자 지속해 오는 2025년까지 일자리 5만개 더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고객 서비스 개선 추진
쿠팡이 26일 전라북도, 완주군과 신규 물류센터 설립을 위한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사진: 행사 주요 관계자들이 협약식 이후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쿠팡 제공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쿠팡이 IPO 이후 첫 국내 투자에 나섰다. 전라북도 최대 규모 물류센터 건립에 1천억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26일 쿠팡은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지 불과 2주 만에 국내 첫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쿠팡은 지난 1년간 대구 3200억원, 광주 2240억원, 충북 음성 1000억원, 경북 김천 1000억원, 충북 제천 1000억원, 경남 함양 720억원, 대전 600억원 등 총 7곳에 물류센터를 건립하는데 976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올해 첫 투자처 역시 물류센터 건립이다. 장소는 전라북도 완주군이다. 이로써 8곳에 물류센터를 건립하는데 총 1760억원을 투자해 하게 된다.

전북 완주군에 건립되는 물류센터는 부지 100,000에 항만창고 보세창고를 제외한 전라북도 내 최대 규모다. 쿠팡이 그동안 각 지역 물류센터 건립시 그 지역 주민을 채용해왔던 것을 감안하면 이번에도 완주군 지역 일자리 2000여개가 새롭게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도 전망된다.

또한 이번 물류센터로 로켓배송망이 좀더 촘촘해 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30개 도시에 100여 개의 독립된 물류센터를 설립해 대한민국 인구의 70%는 쿠팡 배송센터로부터 10Km 내에 거주하고 있다. 로켓배송은 전국에 서비스되고 있지만 일부 읍면동 등 지역에서는 로켓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따라서 그동안 로켓배송 서비스가 되지 않던 전라북도 읍면 지역 주민도 로켓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쿠팡은 이같은 투자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2025년까지 이같은 투자를 통해 일자리 5만개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객 서비스 개선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쿠팡 관계자는 컨슈머와이드와 전화로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지 불과 2주 만에 국내 첫 투자로, 전라북도, 완주군과 신규 물류센터 설립을 위한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신규 물류센터를 통해 쿠팡의 고객들에게 더 나은 로켓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을 뿐만 아니라 수천 개의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반적으로 국내 많은 물류기업이 수도권에 물류 시설을 집중적으로 배치하는 것과 달리 쿠팡은 전국에 물류 인프라를 보다 고르게 설립하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IPO를 통한 글로벌 자금 유치로 이제 국내 모든 지역에 투자와 지역사회와의 공동 성장을 크게 확대될 수 있게 됐다. 오는 2025년까지 일자리 5만개 더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고객 서비스 개선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