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네이버 이번엔 PLCC 경쟁..‘카카오페이포인트’ vs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카카오 ,네이버 이번엔 PLCC 경쟁..‘카카오페이포인트’ vs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1.03.0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페이, 오는 5월 삼성카드와 손잡고 ‘카카오페이 PLCC’ 출시 예정
네이버, 현대카드와 함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PLCC 출시 예정
영원한 맞수 카카오와 네이버가 PLCC에서 또 한번 맞대결을 펼친다./ 사진: 왼쪽 카카오페이, 삼성카드 BI/ 오른쪽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 각사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 Private Label Credit Card)  시장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카카오와 네이버가 이번엔 PLCC 경쟁을 예고했다. 카카오는 삼성카드를, 네이버는 현대카드를 파트너로 잡았다. PLCC는 신용카드사와 파트너사가 전사적 협력 관계를 맺고 기획, 브랜딩, 운영, 마케팅 등 신용카드 개발에 이르는 전 과정을 함께 추진하는 신용카드다. PLCC 시장을 두고 카카오와 네이버 뿐만 아니라 삼성카드와 현대카드간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 신용카드(PLCC)’를 준비 중에 있다. 출시는 오는 5월이다. 카카오페이와 삼성카드는 전략적 제휴를 맺고 지난해부터 PLCC를 준비해왔다. 양사는 현재 사용자들을 사로잡을 혜택과 디자인, 프로모션 등 개발부터 가입 유치, 이용 활성화 등 전 과정에서 긴밀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5카카오페이 신용카드가 출시되면 카카오 고유의 브랜드 가치를 기반으로 카카오페이포인트에 특화된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카카오페이 결제서비스와 선물하기택시멜론웹툰 등 카카오의 주요 서비스를 이용하면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카카오페이포인트는 카카오페이 이용 시 적립되는 포인트로, 현재 온라인에서 결제할 때 현금 대신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머니와 별도로 200P까지 보유할 수 있으며, 1P부터 쓸 수 있다.

카카오페이 결제는 카카오 내부 서비스 뿐 아니라, 편의점, 카페, 식당, 영화관, 백화점 등 국내 대부분의 프랜차이즈 매장과 온라인 쇼핑, 배달, 스트리밍 서비스, 앱 마켓, 해외 직구 사이트 등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약 60만 개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다.

이진 카카오페이 사업 총괄 부사장(COO)“3500만 사용자를 보유한 국내 최대 금융 플랫폼인 카카오페이와 카드 업계 최고의 디지털 역량을 보유한 삼성카드의 협업으로 사용자에게 최고의 혜택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포인트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일 네이버는 현대카드와 '네이버 전용 신용카드(PLCC) 상품의 출시와 운영 및 마케팅에 관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카드는 이마트, 코스트코, 스타벅스, 배달의민족 등과 PLCC를 선보이며 시장을 리드해 나가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네이버는 현대카드와 함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특화 PLCC를 선보일 예정이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월 3900(연간 이용권 기준)을 낸 이용자에게 네이버페이 결제 시 5% 적립 혜택을 지급하는 구독형 서비스로, 런칭 6개월만에 약 250만 회원이 가입할 정도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데이터 사이언스 및 브랜딩 역량이 뛰어난 현대카드와의 협업으로 탄생할 전용 카드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는 물론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사용하는 이들만의 감성을 자극하는 정서적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PLCC 파트너십 계약을 통해 카카오, 네이버 등 양사는 보유한 테크 역량을 결합해 다양한 분야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대표 빅테크 기업으로 기존의 포털 서비스업을 넘어 웹툰, 음악, 영상 등 콘텐츠와 엔터테인먼트 분야로까지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카카오, 네이버가 다양한 영역에서 고객 확대에 적극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금융업계에서 독보적인 인공지능(AI) 기반 데이터 사이언스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삼성·현대카드 역시 이번 각각 카카오, 네이버 등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최고 금융테크 기업으로서 진면모를 보여줄 것으로 보여 과연 누가 시장에서 승자로 서게 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