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롤러블폰 각축장, LG전자 'LG 롤러블' vs TCL '롤러블폰' 공개
'CES 2021' 롤러블폰 각축장, LG전자 'LG 롤러블' vs TCL '롤러블폰' 공개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1.01.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LG롤러블 티저영상 통해 공개...5초 영상속 커졌다, 작아졌다. 눈도장 꾹
TCL, 롤러블 스마트폰 콘셉트 공개...시제품으로 보긴 어려워
LG전자와 TCL이 11일(현지시간) CES2021에서 롤러블 폰을 공개했다./ 사진: 각 사 컨퍼런스 영상 캡처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11(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박람회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에서 미래형 스마트폰인 롤러블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LG전자와 중국기업 TCL이 롤러블 스마트폰을 티저형태로 공개한 것. 출시일정, 제품 사양 설명 없었지만 이미 롤러블 스마트폰의 경쟁이 시작됐다.

LG전자는 미국 동부시간 11일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1’의 개막에 맞춰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고 LG롤러블폰의 5초 안팎 분량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한 영상은 LG롤러블로 LG 콘퍼런스를 시청하는 한사람이 LG롤러블을 가로로 펼쳐들면 위쪽으로 화면이 주욱 올라오면서 화면이 커진다. 김진홍 글로벌마케팅센터 총괄(SVP)LG의 각종 기술관련 콘퍼런스가 끝나면 LG롤러블은 다시 자연스럽게 화면이 스스륵 말려들어가면서 원래의 스마트폰 ''(BAR) 형태가 된다. LG전자는 이날 영상에서 스마트폰 화면에 ’More to Explore LG롤러블이라는 문구도 내보내 제품명도 공식화했다. 그러나 이날 출시일정, 제품 사양 설명은 없었다.

현재 알려진 것으로는 LG롤러블폰은 오는 3월쯤 별도의 공개 행사를 통해 소재한 이후 글로벌 시장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LG롤러블은 화면이 돌돌 말리는 형태의 새로운 폼팩터 스마트폰이다. 평상시에는 기존 스마트폰과 똑같이 사용하지만, 측면 버튼을 누르면 한쪽에 돌돌 말려 있던 화면을 펼쳐 태블릿PC처럼 사용할 수 있다. 화면 크기는 펼치기 전에는 6.8인치, 다 펼치면 7.4인치다.

이날 LG전자만 롤러블폰을 공개한 것이 아니다. 중국 가전업체 TCL도 이날 CES 프레스 행사에서 영상으로 롤러블 스마트폰 콘셉트 제품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제품은 접혀진 작은 스마트폰이 위로 확장되면서 큰 스마트폰으로 변신했다.

TCL역시 이날 상세한 제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아몰레드(AMLO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를 쓴 제품이며 손가락으로 두들기면 화면이 6.7인치에서 7.8인치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TCL은 또 세계 최초라며 `17인치 프린티드 아몰레드 스크롤링 디스플레이`도 공개했다. 2개의 원통형 기둥 사이에 얇은 필름처럼 삽입된 디스플레이가 마치 두루마리처럼 좌우로 펼쳐지는 형태다.

TCL은 이들 제품의 구체적 출시 일정은 공개하지 않고 올해 중 일종의 폴더블 또는 롤러블 제품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과연 올해 출시될지는 의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