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레알, 최대 80% 물 절약 ‘로레알 워터 세이버’ CES 2021에서 첫 선
로레알, 최대 80% 물 절약 ‘로레알 워터 세이버’ CES 2021에서 첫 선
  • 장하영 기자
  • 승인 2021.01.12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 혁신 기업 기요자와 공동 개발, 물 사용 최적화 기술 결합, 살롱 도입 후 가정용 제품도 개발
로레알이 CES 2021에서 물 절약 효과가 있는 지속가능한 헤어케어 기술 ‘로레알 워터 세이버(L’ORÉAL WATER SAVER)’를 선보였다.
로레알이 CES 2021에서 물 절약 효과가 있는 지속가능한 헤어케어 기술 ‘로레알 워터 세이버(L’ORÉAL WATER SAVER)’를 선보였다.

 

[컨슈머와이드-장하영 기자] 로레알이 CES 2021에서 물 절약 효과가 있는 지속가능한 헤어케어 기술 ‘로레알 워터 세이버(L’ORÉAL WATER SAVER)’를 선보였다. 로레알 워터 세이버는 로레알이 환경 혁신 기업 기요자(GJOSA)와 공동 개발한 지속가능한 헤어케어 시스템으로 살롱과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다.

‘로레알 워터 세이버’는 최대 80%의 물 절약 효과를 구현하며, 이를 통해 뷰티 살롱에서 빼놓을 수 없는 머리를 감는 과정에서 지구를 보호하는 데 기여한다. 또한 로레알 프로페셔널(L’Oréal Professionnel)과 케라스타즈(Kérastase) 헤어케어 제품이 샤워기에서 바로 나오도록 설계하는 동시에 강력한 물줄기를 구현하는 물 사용 최적화 기술을 결합해 기존의 머리 감기와는 전혀 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니콜라 이에로니무스 로레알 그룹 부회장(Deputy CEO)은 “지구의 천연자원을 보존하기 위한 노력에 기여하는 것이 로레알의 책임이라고 믿는다. 로레알의 새로운 기술은 물 한 방울까지도 효과적으로 활용한다. 로레알 워터 세이버는 모든 사업에서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고자 하는 로레알의 약속을 실현하는 동시에 탁월하고 개인화된 뷰티 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뷰티테크 기업으로써 포부를 대표하는 제품이다”라고 밝혔다.

로레알 워터 세이버는 로레알 테크놀로지 인큐베이터와 스위스 환경 혁신 기업 기요자 간의 파트너십을 통해 만들어졌다. 로켓 엔진 분사 원리를 물줄기에 적용한 기요자의 물 사용 최적화 기술을 결합한 최초의 제품이다. 물방울이 미리 정해진 방향을 따라 충돌하여 균일하게 분배되기 때문에 물방울의 크기는 작아지고 속도는 빨라진다. 그 결과 샤워기에서 나오는 물방울이 모두 모발을 세정하고 헹구는 과정에 사용되는 동시에 샴푸, 컨디셔너 및 기타 트리트먼트 제품을 쉽게 씻어낼 수 있게 된다.

로레알 워터 세이버는 뉴욕과 파리에 위치한 일부 로레알 살롱에서 경험해 볼 수 있으며 2021년과 2022년 사이에 전 세계로 확대할 계획이다. 로레알 워터 세이버는 향후 몇 년 내에 수천 개의 살롱에 도입될 예정이며, 그 결과 연간 최대 십억 갤런에 이르는 놀라운 물 절약 효과가 기대된다. 이후 가정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가정용 버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