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셀토스 출시.. 노블레스 트림, 스노우 화이트 펄 원톤 선호
기아차, 셀토스 출시.. 노블레스 트림, 스노우 화이트 펄 원톤 선호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9.07.1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 디젤 동급 최고 복합연비 17.6 km/ℓ, 주행성능과 높은 연비효율 자랑
기아차의 하이클래스 소형SUV 셀토스가 18일 출시됐다.(사진: 기아차 )
기아차의 하이클래스 소형SUV 셀토스가 18일 출시됐다.(사진: 기아차 )

[컨슈마와이드-최진철 기자] 기아차의 하이클래스 소형SUV 셀토스가 18일 출시됐다. 1.6 디젤 동급 최고 복합연비 17.6 km/을 자랑하는 셀토스의 가격은 1929~ 2636만원이다.

18일 기아차에 따르면, 셀토스는 4375mm의 동급 최대 전장, 넓은 러기지 용량(498)등 넓은 실내 공간이 최대 장점인 SUV복합연비 12.7 km/(16인치 2WD 기준) 1.6 터보 가솔린 복합연비 17.6 km/(16인치 2WD 기준) 디젤 모델로 판매되며, 7DCT를 적용해 가속 응답성, 연비도 갖췄다.

어드밴스드 드라이빙

셀토스는 1.6 터보 가솔린 1.6 디젤 두 가진 엔진으로 운영된다. 1.6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177 PS, 최대토크 27.0kgfm, 복합연비 12.7 km/(16인치 2WD 기준)의 엔진성능을 갖췄다. 1.6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136PS, 최대토크 32.6kgfm, 복합연비 17.6 km/(16인치 2WD 기준)의 파워풀한 성능과 높은 연비 효율을 자랑한다.

경제성과 편의성을 모두 갖춘 7DCT를 적용해 가속시 응답성과 연비 향상을 동시에 구현했으며, 고객 선호에 따라 2WD/4WD를 선택 가능하다. 또 기어 상단에 위치한 다이얼로 노말/스포츠/에코 등 3가지 주행 모드와 스노우/머드/샌드 등 3가지 노면에서 좀 더 빠르고 수월하게 주행을 돕는 보조적 기능의 트랙션 모드로 다양한 상황에 최적화된 주행이 가능하다. 전자식 4WD 시스템 선택시 전/후륜 구동력의 정밀한 제어로 최적의 핸들링과 코너링 성능을 느낄 수 있으며,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 적용으로 선회 안정성 및 승차감을 크게 향상됐다.

셀토스에는 주행 안전과 편의성까지 향상시키는 최첨단 안전 신기술이 대폭 전트림 기본 적용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차로 유지 보조(Lane Following Assist) 차선 이탈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운전자 주의 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 하이빔 보조(HBA, High Beam Assist) 등이 전트림 기본 적용됐다.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재출발 기능 포함, SCC, Smart Cruise Control) 고속도로 주행보조 안전하차보조 (경고음) (SEA, Safe Exit Assist) 등 첨단 사양도 탑재됐다.

셀토스의 내외장 디자인

셀토스의 외관은 전장 4,375mm, 전폭 1,800mm, 전고 1,615mm(루프랙 미적용시 1,600mm), 휠베이스 2,630 mm의 볼륨감 있는 차체 크기를 가졌다. 셀토스는 대담한 롱후드 스타일과 넓은 그릴, 그릴 테두리의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강인하면서도 세련된 범퍼 캐릭터라인이 강조된 전면부 볼륨감있는 펜더를 기반으로 정교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듀얼 팁 데코 가니쉬를 적용해 넓고 견고한 후면부로 연출됐다.

여기에 기존 평면적 램프 그래픽에서 진화해 입체적으로 표현한 큐비클 LED 헤드 램프, LED 턴시그널 역동적인 심장박동을 표현해 차체에 생동감을 불어넣는 하트비트 LED 주간주행등(DRL), 이와 연결되는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의 시그니처LED 라이팅이 적용돼 셀토스만의 뚜렷한 개성을 나타낸다.

셀토스의 외장 색상은 원톤, 투톤 선택이 가능해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다. 셀토스의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다크 오션 블루 마스 오렌지 그래비티 그레이 체리 블랙 스틸 그레이 등 원톤 컬러 6종과 클리어 화이트 바디+체리 블랙 루프 스타브라이트 옐로우 바디 + 체리 블랙 루프 등 투톤 컬러 5종으로 운영된다.

셀토스의 내장은 각 구성품의 경계를 매끄럽게 처리하는 심리스(Seamless) 디자인의 10.25인치 내비게이션과 공조 컨트롤러 매끄럽게 구현된 조작 버튼 역동적 감성을 구현한 센터 콘솔 그립바 센터 가니쉬에서 사이드 에어벤트로 이어지는 손으로 다듬어 완성한듯한 정교한 인테리어 등이 특징이다. 또한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아자동차 최초 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휴대폰 무선충전, 열선/통풍시트 등 고객 선호 편의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또 음악에 연동돼 프랙탈 형상, 삼각형 면의 반사를 통한 빛으로 우아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는 사운드 무드 램프는 강인하면서도 섬세한 필링 스페이스(Filling, Feeling Space) 콘셉트가 돋보이는 사양으로 6가지 테마모드 또는 8가지 단색 칼라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셀토스의 내장 색상은 블랙 플럼 브라운 3종으로 운영된다.

셀토스의 또하나의 특징은 동급 최고 수준의 2열 및 러기지 공간이다. 2열에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하고 열선 시트/리클라이닝, 에어벤트, USB 충전포트 등을 적용해 편의성을 강화했으며, 동급 최대 러기지 용량 498(VDA 기준)를 구현하고 2단 러기지 보드 적용으로 적재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골프백 3+보스턴백 3개 또는 디럭스 유모차가 적재 가능할 정도로 최적의 화물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SUV 셀토스의 장점이다.

셀토스는 동급 최대 크기를 기반으로 볼륨감이 응축된 대범한 외관디자인 절제된 젊은 고급스러움으로 무장한 프리미엄 실내디자인 동급 최첨단 주행 안전사양,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한 상품성을 자랑하면서도 합리적인 수준의 가격으로 출시됐다.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29만원, 프레스티지 2238만원, 노블레스 2444만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0만원, 프레스티지 2430만원, 노블레스 2636만원이다.

기아차 권혁호 부사장은 디자인과 상품성 부문에서 압도적 존재감을 자랑하는 셀토스는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의 게임 체인저역할을 할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 사전계약부터 시작된 고객들의 선택과 기대에 부합하는 하이클래스 상품성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감동을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셀토스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17일까지 영업일 기준 16일간 총 5100대의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 사전계약 결과 고객 중 68%가 하이클래스 상품성을 우선시해 노블레스 트림을 선택했다.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원톤 46%, 클리어 화이트 바디+체리 블랙 루프 26%를 선택하며 볼륨감 있고 대범한 디자인을 선호했다.

특히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유지보조 등 드라이브 와이즈 사양 기본화에 고객 만족도가 높았으며, ‘가성비를 넘어 가심()를 자랑하는 소형SUV답게 사양 선택권을 강화한 것도 큰 인기를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