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12세 이하 아동 예방접종 필수
보건당국,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12세 이하 아동 예방접종 필수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9.04.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생후 12개월~만 12세 이하 아동 표준예방접종일정 맞춰 접종 완료 당부
보건당국이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보건당국이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보건당국이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 제주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 모기가 지난 6일 첫 확인됐기 때문이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제주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 모기가 지난 6일 첫 확인됐다. 현재 제주 이외 지역에서는 일본 뇌염 매개모기가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최근 10년간 일본뇌염 감시결과, 신고된 환자의 약 90%40세 이상으로 나타나 해당 연령층에서 예방접종 권장 대상자의 경우에는 접종을 완료하고,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질병관리본부는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아동은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할 것을 당부했다.

12세 이하는 전국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 가능)에서 주소지에 관계없이 무료접종 가능하다. 성인의 경우 위험지역(, 돼지 축사 인근)에 거주하거나 전파시기에 위험지역에서 활동 예정자비유행 지역에서 이주하여 국내에 장기 거주할 외국인, 일본뇌염 유행국가 여행자,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다루는 실험실 요원 등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맞는 것이 좋다.

일본뇌염 예방법은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가 흡혈하지 못하게 품이 넓은 옷을 착용할 것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상단, 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활동 시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할 것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캠핑 등으로 야외 취침 시에도 텐트 안에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할 것 매개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주변의 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에 고인 물을 없애서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게 할 것 등이다.

질병관리본부 매개체분석과장은 최근 빨라진 일본뇌염 매개모기 확인 시점이 전년도에 비해 5일 늦어진 이유가 봄철 낮은 평균기온(심한 일교차)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한다일단 매개모기의 활동이 시작되었으므로, 야외 활동 시와 가정에서 아래의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