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후(后), 문화재청과 왕실여성 문화 지키기 활동
LG생건 후(后), 문화재청과 왕실여성 문화 지키기 활동
  • 장하영 기자
  • 승인 2018.11.08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과 후원약정식 진행, 한국 고유의 왕실 여성 문화 발굴하고 알리는 활동 지속적으로 전개, ‘대조전’ 보존 관리도
LG생활건강의 브랜드 ‘더 히스토리 오브 후’가 한국의 아름다운 ‘왕실 여성 문화’의 보존과 후원에 나선다.
LG생활건강의 브랜드 ‘더 히스토리 오브 후’가 한국의 아름다운 ‘왕실 여성 문화’의 보존과 후원에 나선다.

 

[컨슈머와이드-장하영 기자] LG생활건강의 브랜드 ‘더 히스토리 오브 후’가 한국의 아름다운 ‘왕실 여성 문화’의 보존과 후원에 나선다. LG생활건강은 7일 오후 서울 창덕궁 대조전에서 문화재청과 ‘왕실여성 문화지킴이 후원약정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후의 전속모델 이영애도 참석해 축하 인사를 전했다.

‘후’는 한국의 아름다운 문화유산인 궁과 왕후의 고귀한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문화재청과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고 궁궐의 보존관리와 궁중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후원사업을 실시해왔다.

특히 왕실 여성 문화를 알리고 지키는 데 앞장서 온 ‘후’는 이번 후원약정을 통해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한국 고유의 왕실 여성 문화를 새롭게 발굴해 알리는 ‘왕실 여성 문화 지킴이’로서 그 활동을 더욱 확대한다.

이에 따라 향후 무형문화재 보유자와의 아트 콜라보레이션 등을 통해 왕실 여성과 관련된 문화 콘텐츠를 개발 및 확산하며 ,왕실 여성들의 유물 전통방식 재현도 후원할 계획이다. 또 창덕궁의 대표 왕실 여성 공간인 보물 제816호 ‘대조전’의 보존 관리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후’는 기존에 해마다 경복궁, 창덕궁 등 4대 궁에서 ‘궁중문화캠페인’ 사업을 진행하면서 궁궐의 왕실여성이 거처하던 건물의 보수정비 지원과 함께 궁중문화축전 및 궁궐 야간관람 시에 왕실 여성문화를 소재로 한 특별전시를 진행해 왔다. 이외에도 국악공연 지원 및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에게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 같은 활동 또한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