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면접서 피하고 싶은 경쟁자는... 합격내정 '낙하산형' 1위
구직자, 면접서 피하고 싶은 경쟁자는... 합격내정 '낙하산형' 1위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10.0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는 ‘노력해도 넘어서기 힘들어서’, '나를 주눅들게 만들어서’등 들어
(자료:사람인)
구직자들이 면접에서 이미 합격보장받은 '낙하산형', 면접관의 질문에도 술술 대답하는 '능력자형'등을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 유형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구직자들이 면접에서 이미 합격보장받은 '낙하산형', 면접관의 질문에도 술술 대답하는 '능력자형'등을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 유형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사람인이 구직자 440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피하고 싶은 유형’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들은  ‘이미 합격이 내정된 듯한 낙하산형’(31.6%)을 가장 피하고 싶어했다. 

응답자들은 다음으로 ▲‘어떤 질문도 막힘 없이 답변하는 능력자형’(23.9%)▲‘업무 관련 경험이 있는 올드루키형’(12.3%)▲‘우수한 성적, 수상경력 등을 보유한 고스펙형’(12%)▲‘명문대, 해외파 출신 등 학력 우수형’(7.5%)▲‘공통질문 등에서 내 대답에 시비 거는 딴죽형’(3.9%) 등을 들었다. 

이들을 면접에서 만나고 싶지 않은 이유로 ‘노력해도 넘어서기 힘들어서’(35%, 복수응답)라는 대답이 1위, 뒤를 이어 ▲‘나를 주눅들게 만들어서’(34.1%)▲‘정당한 평가를 방해하는 요소라서’(29.1%)▲‘실력과 관계 없이 상대가 주목 받아서’(26.8%), ▲‘나를 투명인간으로 만들어서’(15.7%)▲‘채용 평가자의 기대치를 높여놔서’(14.8%) 등이 있었다.

실제로 응답자 47%는 면접 중 경쟁자로 인해 손해를 봤다고 밝혔다. 이들 중 68.1%는 해당 경쟁자가 아니었다면 합격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손해로 생각되는 것은 ‘준비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음’(35.3%, 복수응답)이 많았다. 그 밖에▲ ‘관심이 다른 쪽으로 쏠려 질문을 받지 못함’(32.9%)▲ ‘주눅 들어서 답변을 제대로 못함’(30.9%)▲‘내 스펙 및 역량을 평가 절하 당함’(27.1%)▲‘덩달아 긴장하거나 실수를 함’(22.2%)▲‘면접 전 또는 도중에 포기하게 됨’(12.6%) 등이 있었다. 

반면 응답자들은 면접에서 만나보고 싶은 경쟁자 유형으로 ‘나중에 참고할 만한 답변, 태도의 벤치마킹형’(28.4%)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편한 면접 분위기를 유도하는 분위기메이커형’(23.2%)▲ ‘연봉 등 껄끄러운 질문도 던지는 사이다형’(11.8%)▲‘긴장이나 실수로 주변을 돋보이게 하는 들러리형’(8.6%)▲‘나보다 스펙, 역량이 부족한 스펙 부족형’(8.4%) 등을  선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