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관련 잘못된 소문 1위는...' 면접시 질문많이 받으면 합격'
취업관련 잘못된 소문 1위는...' 면접시 질문많이 받으면 합격'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10.0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서는 일찍 접수하는 것이 유리','명문대생이 취업에 유리' 등이 취업관련 잘못된 소문 수위차지
(사진:컨슈머와이드DB)
2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55명을 대상으로 ‘취업 소문 진실과 거짓’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사실과 다른 취업소문 1위로 응답자34.4%(복수응답)가 ‘면접 시 질문 많이 받으면 합격 가능성이 높음'을 꼽았다(사진: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취업이 어려우면 어려울 수록 취업관련한 잘못된 정보도 넘쳐나고 소문도 무성해 진다. 이를 믿은 구직자들은 취업준비에 혼란을 가지기도 한다. 취업관련해 '알고보니 잘못된 소문'에는 무엇이 있을까.

2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55명을 대상으로 ‘취업 소문 진실과 거짓’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사실과 다른 취업소문 1위로 응답자34.4%(복수응답)가 ‘면접 시 질문 많이 받으면 합격 가능성이 높음'을 꼽았다. 

그 뒤를 이어 사실과 다른 취업 소문 면접으로 응답자들은 ▲ ‘지원서는 일찍 접수하는 것이 유리’(32.4%)▲ ‘명문대생이 취업에 유리’(29.3%)▲ ‘자격증이 많으면 유리’(28.5%)▲ ‘스펙이 낮아도 자소서 잘 쓰면 합격’(27%)▲ ‘서류전형은 스펙으로 필터링’(25.6%)▲ ‘면접에서 연봉 등 조건 질문 시 불합격’(24.5%) 등을 들었다. 

인사담당자들은 잘못된 취업 소문이 생기는 이유로 ‘합격 및 채용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서’(46.5%, 복수응답)를 첫 번째 이유로 들었다. 계속해서 ▲ ‘일부 이야기가 전체로 인식돼서’(36.1%)▲ ‘채용 전형 및 평가 과정이 비공개라서’(35.5%)▲ ‘인맥, 학연, 지연 등 전통적인 기존 채용에 대한 불신’(25.6%)▲ ‘카더라 통신의 파급력이 커서’(25.4%) 등을 꼽았다. 

인사담당자들은 구직자들의 오해를 해소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채용공고에 전형과정 상세히 공개’(25.1%,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이어 ▲‘면접결과 피드백 제공’(23.4%)▲‘블라인드 채용 등 열린 채용 도입’(18.3%)▲‘면접 중 질의응답 시간 마련’(17.7%)▲ ‘채용 설명회 및 상담 진행’(11.3%)▲‘SNS를 통한 공식 소통채널 운영’(2.8%)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구직자들이 알고 있는 취업 소문 중 사실에 가장 가까운 것으로 ▲ ‘지각 등 태도가 나쁘면 스펙 좋아도 탈락’(56.6%,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 ‘공백기간이 길면 불리’(36.6%)▲ ‘남녀 각각 나이 커트라인이 존재’(24.2%)▲ ‘호감 가는 외모가 합격 당락 좌우’(22.3%)▲ ‘인턴 경력이 있으면 취업에 유리’(19.4%)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기업마다, 또 채용 포지션마다 평가기준이나 선호요건 등에 차이가 있어 일괄적인 기준으로 규정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소문에 휘둘리기보다는 직무역량을 강화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 더 중요하며, 소문은 취업전략을 수립하는데 참고하는 정도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