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5.5%, "코로나 때문에 희망퇴직 당할까 걱정"
직장인 35.5%, "코로나 때문에 희망퇴직 당할까 걱정"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11.10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12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시행처-사람인) 한 결과,  ‘인력감축에 대한 압박을 느낀 적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 35.5% 차지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고난이 정규직 직장인에게도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실제로 퇴직이나 무급휴직 압박을 느끼는 직장인들이 10명중 3.5명이나 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0일 직장인 112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시행처-사람인)를 한 결과에 따르면, 실제로 ‘인력감축에 대한 압박을 느낀 적이 있다'는 직장인 응답자는 35.5%나 됐다. 

‘무급휴직&희망퇴직’ 실시여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 21.8%가 현재 ‘근무시간을 줄이거나 무급휴직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10명 중 1명(13.1%)은 실제로 ‘희망퇴직’의 압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하지만, 응답자 63.7%는 희망퇴직을 원치 않았다. 이들은 그 이유로 ▲‘경제적으로 당장 부담이 돼서’(51%, 복수응답)▲ ‘코로나19로 재취업이 어려워서’(46.9%)▲ ‘스스로의 의지로 퇴사하는게 아니라서’(25.9%)▲‘충분한 보상이 이뤄질 것 같지 않아서’(24.8%)▲‘회사에 오랫동안 근무하고 싶어서’(21.4%) 등을 들었다. 

'희망퇴직을 신청할 의사가 있다'고 답한 응답자 407명은 그 이유로 ‘어차피 오래 다니기 힘들 것 같아서’(37.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이어 ▲‘이미 퇴사 의향이 있어서’(36.1%)▲‘실업급여를 신청할 수 있어서’(31%)▲‘제2의 인생을 살기 위해’(31%)▲‘위로금을 받을 수 있어서’(23.3%) 등을 꼽았다. 

응답자 10명 중 3명(28%)은 최근에 코로나19로 인해 사내에서 퇴사하거나 휴직을 하는 인원이 늘어났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