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니, 먼지보호막 ‘초고농축 섬유유연제’ 출시
다우니, 먼지보호막 ‘초고농축 섬유유연제’ 출시
  • 장하영 기자
  • 승인 2020.10.12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유 속 냄새 방지하고, 의류의 정전기 발생 억제해 미세먼지가 옷에 붙는 것 예방
섬유유연제 브랜드 P&G 다우니가 미세먼지를 막는 초고농축 섬유유연제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섬유유연제 브랜드 P&G 다우니가 미세먼지를 막는 초고농축 섬유유연제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컨슈머와이드-장하영 기자] 섬유유연제 브랜드 P&G 다우니가 미세먼지를 막는 초고농축 섬유유연제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초고농축 섬유유연제는 미세플라스틱 없는 초고농축 포뮬러로 섬유 속 냄새를 방지하는 기능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의류의 정전기 발생을 방지하는 기능이 탁월해 마치 미세먼지 보호막처럼 옷에 미세먼지가 붙는 것을 막아주어 미세먼지와 거리두기가 가능하다. 초고농축이어서 로 자사 비농축 제품 대비 1/3컵만 사용해도 상쾌함이 오래 간다.

한국피앤지 다우니 관계자는 “다우니 초고농축 섬유유연제는 미세먼지가 옷에 붙는 것을 막아주어 미세먼지가 특히 심해지는 겨울을 앞둔 환절기에 많은 소비자들의 빨래 고민을 덜어줄 것”이라며 “미세플라스틱 또한 없는 제품으로 가족 모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동시에 일상을 보다 상쾌하게 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속적으로 한국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해 제품을 향상시키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