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EV 2만5564대 고전압 배터리 결함 화재 가능성..자발적 리콜
현대차, 코나EV 2만5564대 고전압 배터리 결함 화재 가능성..자발적 리콜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0.10.0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전압 배터리 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오는 16일부터 리콜
고전압 배터리 결함으로 현대차 코나EV 2만 5564대가 리콜조치 됐다./ 사진: 국토부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현대차 코나EV(전기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됐다. 배터리 제조 불량이 발견된 것. 이로인해 화재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이에 현대차는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

8일 국토교통부(국토부)에 따르면, 현대차에서 제작, 판매한 코나 EV 전기차(제작일자 17.09.29.`20.03.13.) 25564대에서 고전압 배터리 결함(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이 손상)이 발견됐다. 해당 차량 충전 완료 후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번 코나 시정조치에 대해 국토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이 결함조사과정에서 검토한 다양한 원인 중에서 유력하게 추정한 화재 원인을 시정하기 위해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현대차는 오는 16일부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점검 후 배터리 교체 등 리콜에 들어간다.

리콜 시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 한 후 점검결과, 과도한 셀간 전압편차,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는 경우 배터리를 즉시 교체해 준다.  이상이 없는 경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진행된다. 업데이트된 배터리 관리시스템(BMS)은 상시 모니터링 과정을 통해 추가 이상 변화가 감지되면 충전중지와 함께 시동이 걸리지 않게 제한한다. 이와함께 경고 메세지를 소비자 및 긴급출동서비스 콜센터(현대차)에 자동 전달해 줘 화재 발생 가능성은 최소화해 준다.

국토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과함께 이번 현대차의 자발적 리콜과 별개로 화재 재현시험 등 현재 진행 중인 결함조사를 통해 제작사가 제시한 결함 원인과 시정조치(리콜)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해 필요 시 보완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