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최대 3천만원 '제조업체 긴급수혈자금’ 오는 5일 접수 시작... 신청 방법은
서울시, 최대 3천만원 '제조업체 긴급수혈자금’ 오는 5일 접수 시작... 신청 방법은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6.0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고용 위기’ 처한 제조업체 노동자를 위해 업체당 최대 3천만원 지원

 온라인 접수 도와줄 현장지원센터(업종별)도 월~금, 09시~18시까지 운영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시가 오는  5일 오전 9시부터 ‘코로나19’로 위기상황에 처한 소규모 도시제조업체 긴급 자금지원 접수를 시작한다. 소규모 도시제조업체란 50인 미만  의류봉제․수제화 ,인쇄 , 기계금속 업체를 말한다. 

 ‘서울시 소규모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 감소 ,고용 위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도시제조업체에 사업체별 최대 3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선정된 기업은 3개월 간 종사자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타격을 입은 제조업체의 사업 유지’ 뿐만이 아니라 ‘고용위기에 처한 노동자의 고용 유지’도 지원하는 긴급 조치로, 현장의 목소리 및 전문가 간담회 등을 통해 마련된 코로나19 보릿고개 극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다. 

 서울시는 이번 긴급자금 지원을 위해 총 200억원의 예산을 편성하였으며, 1500개 업체가 지원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시 소규모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신청 접수는 오는 5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된다. 신청 방법은 온라인으로 해야 하는데 서울시 홈페이지 접속 후 전용배너 클릭하거나  포털주소((http://서울제조업긴급사업비.kr)를 직접 입력하면 된다. 

또 신청 접수는 업종별로 날짜가 다르기 때문에 일정을 확인하고 해당 날짜에 지원 신청해야 한다. ▲의류봉제․수제화 / 6.5~19 , 18시까지 ▲인쇄 / 6.10~24 18시까지▲기계금속 / 6.15~29 18시까지 등이다. 

한편 원활한 접수를 돕기 위해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접수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지원센터는 해당업종 접수기간 중 09시~18시까지  (월요일~금요일 운영, 주말휴무) 운영한다. 의류봉제․수제화 업종은 업체가 밀집된 동대문 일대 ‘동대문패션비즈센터 1층(중구 을지로45길 46)’,  인쇄업종은 중구 ‘서울인쇄센터 2층(중구 마른내로140)’, 기계금속 업종은 영등포구 ‘영등포구청 본관 지하상황실(영등포구 당산로 123)’로 가면 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긴급자금이 한계상황에 처한 제조업체 고난 극복을 위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일선 현장 제조업체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