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0시부터 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 매점매석 적발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
5일 0시부터 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 매점매석 적발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0.02.04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등에 관한 고시’ 5일 0시부터 시행...4월 3일까지
5일 0시부터 보건용 마스크 ,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적발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정부가 보건용 마스크 ,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에 칼을 꺼내들었다. 지난해 월 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해 5일 이상 보관하는 등의 행위를 하다가 적발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4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으로 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 등에 대한 폭리 목적의 매점 및 판매기피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등에 관한 고시50시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매점매석 행위 금지 대상은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다. 적용 대상자는 생산자, 판매자다. 매점매석 판단기준은 조사 당일을 기준으로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하여 5일 이상 보관하는 행위지난해 신규 사업자는 영업 시작일부터 조사 당일까지의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하여 5일 이상 보관하는 행위 영업 2개월 미만 사업자는 매입한 날부터 10일 이내 반환·판매하지 않는 행위 등이다.

정부는 매점매석행위 금지에 관한 고시가 시행됨에 따라 누구든지 매점매석행위를 하고 있음을 인지한 경우 주무부처인 식약처와 각 시도 신고센터에 신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 및 각 시도는 신고를 받거나 위반행위를 인지한 때에는 법위반 여부를 확인하고, 주무부처인 식약처는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제9, 동법 시행령 제18조에 근거해 시정명령, 사법당국에 고발 등 조치를 취하게 된다.

매점매석 행위를 한 자는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제26조에 따라 2년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정부는 국민안전을 볼모로 한 시장교란행위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최대한 강력하게 조치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지난달 31일부터 30개팀 120명으로 정부합동단속반(식약처·공정위·국세청·지자체)을 구성하여 90개소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정부는 매점매석행위 금지고시 시행에 맞춰 경찰청과 관세청이 참여함으로써 조사인원을 180명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어 정부는 매점매석행위(물가안정법), 담합에 따른 가격인상 등 불공정행위(공정거래법, 전자상거래법), 폭리 및 탈세(국세기본법 등), 밀수출·매점매석행위 금지고시를 위반한 수출행위(관세법) 등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