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소문역사공원', 리모델링 마치고 8년만에 개방
서울 '서소문역사공원', 리모델링 마치고 8년만에 개방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5.2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소문근린공원 대폭 리모델링 거쳐 4만6000여㎡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지상엔 역사공원, 지하엔 역사박물관‧광장 등
 
(사진:서울시)
서소문역사공원의 지상공원 전경(좌)과 기념전당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 중구 서소문근린공원이 연면적 4만6000여㎡ 규모로 역사공원과 시민편의시설, 역사박물관, 하늘광장, 주차장 등을 갖춘 복합문화공간 '서소문역사공원'으로  탈바꿈하고 다음달 1일 개방된다. 서소문근린공원 리모델링 사업에는 총 596억원이 투입됐다. 

이 일대는 조선시대 서소문 밖 저자거리였던 자리로 국가 형장으로 사용됐다. 일제 강점기에는 수산청과시장으로, 1973년 근린공원으로 변신했으며, IMF 경제위기로 급증한 노숙자들에게 공원을 점령당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특히, 조선 후기엔 종교인, 개혁사상가 등 많은 사람들이 희생됐고, 17세기부터는 칠패시장, 서소문시장 등 상업 중심지로도 활기를 띈 바 있다. 이렇게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역사적 의미가 깃든 장소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그 의미를 제대로 살리지 못한 채 단순 공원으로만 머물러 왔다.

서울시는 이 일대가 가진 역사성을 새롭게 조명해 ‘서소문 밖 역사유적지 관광자원화사업’이란 이름으로 지난 2011년 리모델링 작업을 시작해 8년 만에 전면 개방하게 됐다고 밝혔다.  

탁 트인 광장을 중심으로 1984년 세워진 순교자 현양탑과 함께 편의시설을 조성해 인근 주민과 직장인, 국내・외 관광객의 휴식처로 활용되도록 했다. 공원의 개방감을 연출하기 위해 수목 45종 7000여주, 초화류 33종 9만5000 본을 심어 일상 속 힐링이 가능한 녹지공간으로 조성했다. 

공원 지하엔 기념전당과 역사박물관, 편의시설, 교육 및 사무공간, 주차장 등이 들어선다. 특히  지하 2~3층에 위치한 기념전당 ‘하늘광장’은 사상과 종교의 자유를 위해 희생당한 사람들의 정신을 기리는 추념의 의미로 하늘을 바라볼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서소문역사공원은 지난해 9월 로마 교황청에서 공식 순례지로 아시아 최초로 선포한 ‘천주교 서울 순례길’(3개 코스, 총 44.1km)의 순례지의 하나로 포함됐다. 

서울시는 서소문역사공원이 본격 개방되면서 정동‧덕수궁‧숭례문‧남대문시장‧서울로7017 등 인근의 역사문화자원과 연결돼 일반시민들과 국내・외 관광객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 일대는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토리와 역사를 가진 장소임에도 불구하고 그 의미를 제대로 살리지 못해 아쉬움이 있었다”며 “이번에 재탄생한 서소문역사공원을 인근의 다양한 역사문화 콘텐츠와 연계해 국내・외 관광객 5000만 시대에 대비한 스토리가 있는 서울의 대표 관광명소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