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폴더블폰 펼치면 7.3인치, 접으면 4.3인치 윤각..내년초 출시 예정
삼성전자 폴더블폰 펼치면 7.3인치, 접으면 4.3인치 윤각..내년초 출시 예정
  • 민형기 기자
  • 승인 2018.11.0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센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서 폴더블폰에 들어가는 차세대 모바일환경(UI),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공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개발 중인 폴더블폰의 사용자 환경(UI)과 디스플레이 등 일부 사양을 공개했다.(사진: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개발 중인 폴더블폰의 사용자 환경(UI)과 디스플레이 등 일부 사양을 공개했다.(사진: 삼성전자 제공)

[컨슈머와이드-민형기 기자]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폴더블폰의 사용자 환경(UI)과 디스플레이 등 일부 사양을 공개했다. 내년초 출시될 폴더블폰은 인폴딩(화면이 안쪽으로 접히는)방식으로 폈을 때 7.3인치 크기로 3개의 애플이케이션이 동시에 구동된다. 그동안 삼성전자가 인폴딩 방식으로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가 되는 폴더블폰을 내놓을 것이라는 소문이 이번 계기로 사실에 가까워졌다.

삼성전자는 7(현지시각) 미국 센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8’을 열고, 폴더블폰에 들어가는 차세대 모바일환경(UI)과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을 공개했다.

내년초 출시될 삼성전자 폴더블폰/ 삼성전자 제공

이날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의 핵심 사양인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디스플레이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로 화면이 안쪽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다. 펼치면 7.3인치 정도다. 접힌 바깥 면에도 소형 디스플레이가 장착됐다. 접었을 때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을 폈을 때도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고, 폈을 때 인터넷 브라우징과 멀티미디어, 메시징 등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 폴더블 디스플레이 구현을 위해 커버글라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 수십만번 접었다 펼쳐도 견디는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를 개발했다. 또한 접었을 때 얇은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의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저스틴 데니슨(Justin Denison) 전무가 차세대 모바일 디스플레이 비전을 제시하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공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미국법인 저스틴 데니슨(Justin Denison) 전무는 “접었을 때 콤팩트한 스마트폰, 펼쳤을 때 몰입감 있는 콘텐트 이용환경과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라고 설명했다.

또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에 적용될 사용자환경인 원 유아이(One UI)도 함께 공개했다. 아이콘을 간결하게 정돈하고 가독성과 접근성이 높아진 것이 특징이다. 원유아이는 내년 1월 시작할 정식 서비스에 앞서 이달부터 갤러시S9 등을 대상으로 사전 서비스된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삼성전자는 새로운 커넥티드 리빙 시대의 기반이자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용이하게 확장 가능한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모바일 생태계에서도 전세계 개발자들과 함께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