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습관, 생리대 라돈 검출 논란 ‘안전하다’..홈페이지 환불 ‘쇄도’
오늘습관, 생리대 라돈 검출 논란 ‘안전하다’..홈페이지 환불 ‘쇄도’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8.10.17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에 정정보도 요구 및 법적대응 예고...업체 주장 사실이라고 해도 피해는 불가피
16일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JTBC 보도와 관련 오늘습관이 공식입장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사진:오늘습관 홈페이지 캡처)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라돈 검출 논란에 휩싸인 생리대 업체 오늘 습관이 문제를 제기한 JTBC를 상대로 정정보도 및 법정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이미 이 업체 홈페이지에는 생리대 환불요청이 쇄도하고 있어 설사 이 업체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해도 피해는 불가피해 보인다.

앞서 지난 16JTBC 뉴스룸은 김포대 환경 보건연구소의 도움을 받아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이 측정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늘습관은 생리대에 제올라이트라는 광물을 이용한 특허패치를 사용했다고 광고하며 안전성을 강조했는데 흡수층에 있는 제올라이트 패치에서 기준치 148Bq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고 이는 문제가 된 대진침대의 검출량보다 많은 양이다. JTBC 뉴스룸은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소장의 인터뷰를 통해 워낙 피부하고 접촉이 가깝기 때문에, 이거를 사용했던 여성들한테는 어떤 피부암이라든가 더 나아가서 여성 특유의 암하고도 직결될 수 있다고 위험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사진:오늘습관 홈페이지 캡처

JTBC 보도이후 세간이 이슈가 되자 17일 생리대 업체 오늘습관이 보도내용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오늘습관은 홈페이지에 게재한 공지를 통해 국가기관 시험 결과 대한민국 방사능 안전기준 수치보다 훨씬 안전한 수치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당사 생리대에 대한 라돈수치는 국가인증이 아니라 단순히 저가의 라돈측정이인 라돈아이로 측정해 당사측에 2시간 전 통보 후 그대로 기사화 한 내용이라며 라돈아이는 검사환경과 이전에 측정했던 라돈의 잔여물 등 다양한 변수로 인해 라돈아이 업체측에서도 정확한 수치는 국가기관에 의뢰하라고 나와있다JTBC가 보도한 라돈수치를 반박했다.

오늘습관은 당사는 해당내용에 대한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정정보도를 요청할 것이라며 이로인한 손해배상으로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오늘습관 홈페이지 캡처

그러나 오늘습관의 보도내용 반박에도 불구하고 라돈 생리대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JTBC보도 직후 SNS에 해당내용이 삽시간에 펴졌다. 이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은 불안감을 호소하며 환불을 요청하고 나섰다. 16JTIB 보도가 있었던 16일부터 17일 오전 10시까지 홈페이지에는 환불 요청이 780건을 넘어섰다.

사진: 오늘습관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