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발효식초 비만에 효과 입증
농진청, 발효식초 비만에 효과 입증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5.08.19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분자식초와 발효옻식초, 비만과 동맥경화를 막고 지방간 축적 감소에 효과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19일 농촌진흥청은 자체적으로 개발한 복분자식초와 발효옻식초가 비만과 동맥경화를 막고 지방간 축적 감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건국대학교, 경희대학교와 함께 동물실험을 통해 복분자식초와 발효옻식초의 건강 기능 효과를 밝혔다.

2014년 개발한 복분자식초는 초산 생산 능력이 우수한 종균으로 발효해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갈산(gallic acid), 탄닌(tannin), 카테킨(catechin), 쿼세틴(quercetin) 등 복분자의 유용 성분을 보존해 항비만·항동맥경화 효과를 높인 특징이 있다.

발효옻식초는 옻의 알레르기 유발 물질인 우루시올을 없애 만든 식초로, 2015년 특허 등록(10-1491769)했다. 옻은 혈액순환 촉진, 위장과 심장 질환 치료, 항산화, 항돌연변이, 항염증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발효식초를 비만 쥐에 먹였더니 먹이지 않은 비만 쥐에 비해 몸무게가 6%~7% 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혈액 분석 결과 식초를 먹인 쥐에서 총 콜레스테롤은 12%~31% 줄었는데,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 콜레스테롤1)은 20%~49% 늘었고, 나쁜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LDL 콜레스테롤2)은 53%~57% 줄었다.

동맥경화지수도 식초를 먹이지 않은 쥐(2.35)에 비해 낮은 0.96~0.99로 확인됐다.

특히, 식초를 먹인 쥐에서 간의 총 지질은 46%~52% 감소, 분변의 지방 함량은 75%~89% 늘어 식초를 먹으면 비만과 심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고품질의 발효식초를 만들기 위해 초산 생성 능력이 우수한 종균을 선발하고, 초산 발효를 위한 최적의 알코올 농도를 설정해 발효식초 제조 조건을 확립했다.

이번에 선발한 종균은 아세토박터 파스테우리아너스(Acetobacter pasteurianus KACC92047P)이며, 새로 설정한 최적의 알코올 농도는 5%~6%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발효식초 섭취에 따른 골다공증 예방 효과와 주요 대사 물질을 분석할 계획이며, 우수 종균을 이용한 발효식초(복분자식초) 제조법을 특허 출원(10-2015-0106559)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