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호선 서울교통공사 14일 파업예고..서울시, 지하철 출근길 정상운행
1~8호선 서울교통공사 14일 파업예고..서울시, 지하철 출근길 정상운행
  • 우영철 기자
  • 승인 2021.09.1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파업시 출근시간대 지하철 정상 운행...낮시간대 평상의 72.6~79.8% 수준으로 운행
파업 8일 이상 진행시 낮 시간대 평상시 대비 65.7~79.8% 수준으로 낮춰 운행...출근시간대 정상 운행
▴출퇴근 시간대 집중배차 60분 연장 ▴지하철역-버스정류소 연계구간 운행 버스 220개 노선 운행상황 집중관리 ▴시내버스 예비차량 337여대 투입 ▴다람쥐 버스 8개 노선 1시간 연장 ▴개인택시 부제 해제 등 대체 수송력 마련
서울교통공사(1~8호선) 노조가 14일 오전 5시 30분부터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서울시가 출근시간대 정상운행에 나선다./ 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우영철 기자] 서울교통공사(1~8호선) 노조가 14일 오전 530분부터 파업을 예고했다. 이에 서울시가 비상소송대책을 마련했다. 노조 파업으로 인해 출퇴근길에 불편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서울시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4일 오전 9시 비상소송대책 실행에 나선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출근시간 대 지하철은 평상시 수준으로 정상 운행된다. 단 지하철 혼잡도가 낮은 낮 시간대에는 평상의 72.6~79.8% 수준으로 운행된다. 파업이 8일 이상 연장될 때에는 비혼잡 시간대 열차 운행을 평상시 대비 65.7~79.8% 수준으로 낮춰 운행된다. 파업이 장기화되더라도 출근 시간에는 지하철을 평상시 수준으로 정상 운행된다이와함께 서울시 직원 1500명 등이 역사지원 근무요원으로 배치된다.

더불어 서울시는 대체 수송력을 높이기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출퇴근 시간대 집중배차 60분 연장 지하철역-버스정류소 연계구간 운행 버스 220개 노선 운행상황 집중관리 시내버스 예비차량 337여대 투입 다람쥐 버스 8개 노선 1시간 연장 개인택시 부제 해제 등 대체 수송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하철은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되어 파업 시에도 적정 인력이 근무하도록 되어 있어, 당장은 시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을 것이라면서 시민들께서도 이를 인식하지하철을 이용하시면 좋겠다. 다만, 일주일 이상 파업 장기화 시 근로들의 피로도를 감안하여 지하철 운행율을 더 줄여야 하므로 그 이전에 시민들이 지하철 이용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노사간 한 발씩 양보하여 조속히 합의점을 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