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46%, "코로나가 취업 목표도 바꾸게 했다"
구직자 46%, "코로나가 취업 목표도 바꾸게 했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1.02.2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상황으로  우리 사회가 몸살을 앓는 가운데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들도 일자리가 너무 많이 줄어 가슴앓이가 심하다. 이들은 코로나19로  더 악화된 취업문을 통과하기 위해 취업 목표를 자신의 스펙보다 낮추기도 하고 안정성을 더 중요하게 여겨  연봉 수준 , 기업 규모, 업종 등 여러 면에서의 취업 목표를 변경하기도 했다

22일 구직자 2062명을 대상으로 ‘2021년 취업목표 변화’에 대한 설문조사(시행처_사람인) 결과, 응답자 46%가 ‘취업목표가 이전과 달라졌다’고 답했다. 

이들은 목표 중 가장 많이 변한 부분으로 은 ‘취업하고자 하는 업종’(48.3%,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연봉 수준’(34.6%)▲‘직무 변경’(29.1%)▲‘기업 규모’(25.2%)▲‘기업 유형’(16.7%) 등을 들었다. 

응답자들은 취업목표가 변화한 데에는 ‘코로나19의 영향이 매우 컸다’(73.5%)고 밝혔다. 실제 여행/항공/숙박/외식업 등은 코로나19로 타격을 크게 받으면서 산업에 속한 기업 전반이 휘청였다. 

구직자들이 취업목표를 변경한 이유는 ‘취업을 빨리하기 위해서’(45.4%, 복수응답)가 많았고, ▲‘코로나19로 어디든 취업이 되는게 다행이라서’(35%)▲‘안정성을 더 중요하게 생각해서’(33.3%)▲‘현재 스펙으로는 기존 목표 기업에는 취업 못할 것같아서’(23.8%)▲ ‘빨리 경력을 쌓는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20.2%) 등의 순이었다.

목표하는 기업은 ‘중소기업’(61.5%,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대기업/중견기업’(36.5%)▲‘공공기관’(34.7%)▲‘외국계기업’(11%)▲‘공무원’(10.1%) 순이었다.

취업 목표를 변경한 구직자들은 현재 목표하는 기업이 본인의 스펙 수준을 생각할 때 '적절하다(44.6%)'고 가장 많이 생각하고 있었지만  ‘훨씬 낮춰가는 것’이라고 답한 이들도 40.9%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현재 취업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 1순위는 ‘직무분야 자격증’(57.4%, 복수응답)이었다. 계속해서 ▲‘경력 위한 비정규직 근무’(26%)▲ ‘아르바이트’(25%) 등이 있었다.

한편, 취업 목표를 정할 시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는 ‘직무 적합성’(49.7%)을 꼽았고, ▲‘업종 미래 발전성’(22.1%)▲‘연봉’(16.1%),▲‘기업재무 상태’(5.7%)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