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유심 개통·요금 납부도 3분이면 해결 ... 'U+키오스크' 설치
LG유플러스, 유심 개통·요금 납부도 3분이면 해결 ... 'U+키오스크' 설치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1.01.2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직영점, 롯데하이마트, GS25, 홈플러스 등 전국 주요 30여개 매장 도입

LG유플러스 및 알뜰폰 유심 개통 비롯, 요금 조회·납부 기능 제공

영어지원 기능으로 대면 상담 어려운 외국인도 손쉽게 이용 가능
(사진:LG유플러스)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LG유플러스가 자사 직영점, 마트, 편의점 등 30여 곳에 ‘키오스크’를 설치해 고객의 편의를 향상한다. 키오스크를 이용해 고객들은 비대면으로 간단하게 휴대폰 개통부터 요금 수납 등 통신업무까지 처리할 수 있다. 

28일 LG유플러스가 전국 주요 30여개 오프라인 매장에 ‘U+키오스크’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U+키오스크는 매장 방문고객이 간단한 본인확인만으로 유심개통을 비롯해 요금 조회·납부 등 복잡한 통신업무를 스스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외국인을 위한 영어 지원 기능도 탑재했다.

LG유플러스는 이달 U+키오스크를 MZ세대 및 유동인구가 많은 전국 주요 LG유플러스 직영점과 가족 세대원이 많이 방문하는 롯데하이마트, 홈플러스, GS25 등 총 30 여개 매장에 도입해 시범 운영 중이다. 고객 반응 및 매장 업무 효율성을 고려해 연내 추가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먼저 자급제폰이나 중고폰으로 개통을 원하는 고객은 U+키오스크가 설치된 매장에 방문해 비대면으로 약 3분만에 요금제 가입 및 유심 개통을 할 수 있게 됐다. 간단한 휴대폰 및 신용카드 ARS 본인인증 과정을 거친다. LG유플러스는 '고객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자사 매장 외에도 자급제폰 또는 알뜰폰 유심 구매가 가능한 대형마트와 편의점에도 U+키오스크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매장 직원의 도움을 받아야 했던 요금 수납 등 통신업무도 고객 스스로 손쉽게 처리가 가능해졌다. 이를 통해 고객 편의성은 물론, 매장 측면에서도 반복되는 업무처리 비중이 감소하며 대면 상담을 원하는 고객을 위한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매장과 고객 특성을 고려해 자사 매장에 설치된 U+키오스크는 LG유플러스 기능을, GS25와 홈플러스는 알뜰폰 기능을 제공하고, 롯데하이마트는 LG유플러스 및 알뜰폰 기능을 모두 제공한다. 알뜰폰은 현재 ‘U+알뜰모바일’을 지원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기능을 지원하는 U+키오스크에는 1분기 내 요금제 변경, 번호 변경, 청구서 변경 등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고객 혜택 차원으로 U+키오스크를 통해 유심을 개통하는 고객 대상 오는 2월 말까지 유심 구매비용을 무료 제공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디지털사업담당 김남수 상무는 “앱이나 웹사이트를 통해 비대면으로 가능한 송금과 같은 단순 업무도 은행 ATM기기를 이용하는 고객이 많은 것과 같은 개념”이라며, “U+키오스크를 통해 통신생활에서도 비대면 생활화의 첫 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