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버거운데, 이번엔 일본 뇌염까지..보건당국, 일본 뇌염 주의보 발령
코로나도 버거운데, 이번엔 일본 뇌염까지..보건당국, 일본 뇌염 주의보 발령
  • 신동찬 기자
  • 승인 2020.03.2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24일 제주, 전남지역서 일본 뇌염 매개 모기 발견...전년 대비 2주 빨라
보건당국이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코로나19에 이어 이번엔 일본 뇌염이 문제다. 지난 24, 제주, 전남지역에서 일본 뇌염 매개 모기가 올 첫 확인됐다. 이에 질병관리본부가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

2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제주, 전남지역에서 올해 첫 일본 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채집됐다. 이에 질병관리본부가 일본 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매년 일본뇌염 유행예측 사업(3~11)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채집되었을 때 발령한다. 올해 주의보 발령은 작년에 비해 2주 정도 빨라졌다.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채집된 남부지역(제주, 부산, 전남)1~2월 평균기온이 평년대비 2.3~2.6상승하였기 때문으로 질병관리본부는 추정했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이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본뇌염 환자의 250명 중 1명에서 증상이 발현한다. 증상은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중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따라서 예방접종과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특히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의 경우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해야 하며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성인의 경우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권장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일본뇌염 매개모기의 활동이 시작 됐다야외 활동 시와 가정에서 아래의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일본뇌염 유행국가는 오스트레일리아, 방글라데시, 브루나이, 미얀마, 캄보디아, 중국, ,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라오스, 말레이시아, 네팔, 파키스탄, 파푸아뉴기니, 필리핀, 러시아, 사이판, 싱가포르, 스리랑카, 대만, 태국, 베트남, 동티모르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