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어린이대공원도 여성 안심 서비스도 쉰다'
'코로나19 때문에 어린이대공원도 여성 안심 서비스도 쉰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2.28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어린이대공원, 어린이 감염 예방 위해 오는 29일 부터 임시휴장
안심귀가스카우트 및 여성안심보안관 서비스 일시중단....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대시민 확산 예방 위한 조치
서울시는 서울어린이대공원의 임시휴장과 안심귀가스카우트 및 여성안심보안관 서비스를 중단한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사진: 서울시, 서울어린이대공원 홈페이지)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온 나라가 힘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도 서울어린이대공원의 임시휴장과 안심귀가스카우트 및 여성안심보안관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결정했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는 29일 부터 서울 광진구 서울어린이대공원이 임시휴장에 들어간다.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28일 어린이대공원과 가까운 곳에서 확진자가 발생됐기 때문에 어린이 감염예방 차원에서 임시휴장이 결정됐다. 이에 따라  동물원, 어린이놀이터, 놀이동산, 주차장 등 모든 집객시설은 당분간 사용할 수 없다. 단, 감염 위험이 적은 산책로는 개방된다. 

또한 28일부터 여성 안심귀가 서비스 및 여성 안심보안관 서비스도 일시중단 된다.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 증가에 따른 이용률 감소 및 이용 시민들의 감염 우려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 등을 감안해 일시적으로 서비스를 중단하게 됐다. 

서울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단계 조정이 있을 경우 서비스를 신속히 재개할 예정이다.

서비스 중단 기간에는 ‘안심이' 앱을 활용해 안심귀가하면 된다. 현재 안심이 앱에서는 코로나19 서울 확진자 이동경로, 예방수칙, 클린존(방역안심시설), 선별진료소 등의 정보도 함께 제공한다.  

 ‘안심이’는 25개 자치구별로 운영 중인 통합관제센터가 컨트롤타워가 돼 서울 전역에 설치된 약 4만 대 CCTV와 스마트폰 앱을 연계해 위험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구조 지원까지 하는 24시간 시민 안심망이다. 지난 2017년 5월 4개구 시범운영에 이어, 2018년 10월 25개 전 자치구에 확대 개통했다. 

안심이는 남녀노소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설치를 원하면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 앱스토어(아이폰), 원스토어(안드로이드)에서 ‘서울시 안심이’로 검색해 내려받기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