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11일부터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계약일’ 기준 으로
정부·지자체, 11일부터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계약일’ 기준 으로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6.10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동일한 실거래 정보 제공
오는11일부터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된다.(사진: 국토부 부동산실거래 사이트 캡처)
오는11일부터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된다.(사진: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 사이트 캡처)

[컨슈머오이드-주은혜 기자]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손을 잡았다.

국토교통부(국토부), 서울특별시(서울시), 인천광역시(인천시), 경기도 등 정부·지자체는 오는 11일부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를 실시하여 앞으로는 시스템 간 차이 없이 국민들에게 동일한 실거래 정보 제공을 한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국토부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같은 실거래 신고자료를 활용하면서도 국민에게 제공하는 실거래 공개정보 일부분이 서로 달라 정확한 실거래가 정보를 이용하는데 다소 혼란이 있어왔다.

이번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는 언제 어디서나 정확한 실거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국토부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함께 마련한 방안이다.

정부와 지자체에 따르면, 우선 정보공개 시스템을 운영하는 국토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시··구로부터 각각 데이터를 취합하는 기존 방식에서 국토부가 실거래가 데이터를 총괄하여 취합한 후 이를 각 지자체 시스템에 제공(API 방식)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따라서 어떤 시스템에서도 동일하고 정확한 실거래가 공개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보다 정확하고 시기적절한 실거래가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계약일부동산 거래 신고일사이 최대 ‘60의 시차가 발생하던 것을 계약일을 기준으로 실거래가 정보 및 거래현황 자료가 제공된다.

또한, 개인정보 보호범위 내에서 실거래가 정보 활용이 보다 확대될 수 있도록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서 10일 단위로 공개하던 계약일을 일 단위(계약일 명시)로 변경하여 공개하는 등 국민이 필요로 하는 실거래정보를 어디에서나 동일하게 확인할 수 있게된다.

개선된 정보는 11일부터 적용되어 국토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의 각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로 시스템을 통해 연간 약 2천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실거래 정보의 혼선 없는 활용과 함께 프롭테크(Prop Tech) 등 민간 산업영역에서 신규 사업모델 발굴 등 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언제 어디서나 정확한 실거래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만큼, 부동산 시장의 투명성 제고에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를 마련한 것과 함께 정부-지자체 간 지속적인 협업체계 구축으로 부동산 불법행위 조사 등에 대한 협조도 일관되고 효과적으로 이루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