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일요일 방송상품 월요일 배송. H익스프레스·H퀵 배송 서비스 강화
현대홈쇼핑, 일요일 방송상품 월요일 배송. H익스프레스·H퀵 배송 서비스 강화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9.05.2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송 서비스’ 업그레이드
현대홈쇼핑이 일요일 방송 상품을 익일 배송하는 등 배송 서비스’ 업그레이드한다.(사진: 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이 일요일 방송 상품을 익일 배송하는 등 배송 서비스’ 업그레이드한다.(사진: 현대홈쇼핑)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현대홈쇼핑이 일요일 방송 상품을 익일 배송한다. 또한 패션·식품 상품군에 시범 도입했던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도 배송지역과 대상 품목을 확대한다. 앞서 올 초 현대홈쇼핑은 평일 오전 시간대 주문 상품 배송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 바 있다.

27일 현대홈쇼핑에 따르면, 일요일 방송상품 월요일 배송 서비스는 지난 26일부터 적용됐다. 기존 일요일 방송 상품을 주문하면 익일인 월요일 물류센터에서 출고돼 화요일에 고객에게 배송되던 것을 하루 앞당긴 것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배송 서비스가 상품·가격 경쟁력 못지 않게 중요한 구매 결정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기존보다 배송 속도를 높인 서비스를 운영하기로 했다이번 익일 배송 서비스 도입에 따라 연간 약 80만명의 고객이 주문 상품을 월요일에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홈쇼핑은 또한 오후 1시 이전 방송 상품을 주문하면 당일 오후 6시까지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H익스프레스배송 서비스도 강화한다. 기존 서울 일부와 경기 분당구에서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한다. ‘H익스프레스배송 가능 상품군도 기존 라씨엔토·J BY 등 현대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와 명품(클럽노블레스 방송 상품)에서 이미용, 건강보조식품까지 다양화한다.

현대홈쇼핑은 식품 상품군 배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TV홈쇼핑과 현대H몰 배송 서비스도 업그레이드에 나선다. 우선 TV홈쇼핑 식품 방송의 경우 주로 오후 4시에서 6시 사이에 편성되는 점을 고려해 오토바이로 당일 오후 10시 이전에 주문한 상품을 배송하는 ‘H배송 서비스를 본격 가동한다. 서비스 지역은 서울 3개구(강남·서초·송파) 및 경기 분당구다. 현대홈쇼핑은 ‘H배송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판단, ‘H배송 가능 상품수와 서비스 지역을 늘리기 위해 서울 장지동에 냉동식품 전용물류센터도 마련했다. 현대홈쇼핑은 물류 및 배송 인프라를 강화해 단계적으로 ‘H서비스 확대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홈쇼핑 업계 최초로 도입해 운영 중인 현대H싱싱냉동마트 새벽배송 서비스도 주문 마감 시간이 기존 오후 3시에서 오후 4시로 1시간 연장됐다. 새벽배송 가능 상품도 냉동상품에서 유제품·상온식품까지 다양화했으며, 도입 당시 서울과 경기 신도시 지역에 한해 운영되던 배송 지역도 경기·인천(일부지역 제외)으로 확대해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새벽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유통업계의 다양한 배송 서비스와 속도 경쟁이 구매를 결정짓는 핵심 경쟁력으로 자리잡고 있다고객들이 구매한 상품을 최대한 빠르고 안전하게 배송할 수 있는 물류 인프라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