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 득실, 프탈레이트, 제랄레논까지 검출되는 농축액상차..‘먹어도 안전할까’
세균 득실, 프탈레이트, 제랄레논까지 검출되는 농축액상차..‘먹어도 안전할까’
  • 복요한 기자
  • 승인 2019.01.3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개 제품서 프탈레이트 0.56㎎/㎏ ...4개 제품서 세균 기준초과 검출, 3개 제품서 제랄레논 검출
25개 제품 중 13개 제품 표시도 엉망
소비자원, 농축액상차류 소비자 안전 및 위생 관리 강화 필요
시중에 유통중인 농축액상차류에 대한 소비자 안전 및 위생 관리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자료: 한국소비자원 제공)
시중에 유통중인 농축액상차류에 대한 소비자 안전 및 위생 관리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자료: 한국소비자원 제공)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농축액상차류 일부 제품에서 프탈레이트가 검출됐다. 4개 제품에서는 세균도 기준치를 초과검출됐다. 표시도 엉망인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 안전 및 위생 관리 강화가 필요한 대목이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소비자원)이 도라지, 생강, 칡, 흑마늘, 매실 등 농축액상차류 25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점검 및 위생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31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조사대상 25개 중 1개 제품에서 프탈레이트류의 일종인 ‘디부틸프탈레이트(DBP)’가 0.56㎎/㎏ 검출됐다. 현재직접 섭취하는 식품에는 프탈레이트 허용 기준이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기구 및 용기·포장의 기준 및 규격상의 프탈레이트 용출기준(DBP : 0.3㎎/L 이하)을 준용할 시, 기준을 약 1.9배 초과하는 수준이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이 부드럽고 잘 부러지지 않도록 첨가하는 가소제로 사용되는 프탈레이트는 내분비계 장애물질(환경호르몬)의 일종으로 알려져 있으며, 급성독성은 매우 낮으나 장기적으로 노출될 경우 내분비계를 교란하고 생식발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주류, 홍삼농축액, 액상차 등에서 프탈레이트가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는 만큼 식품의 프탈레이트 허용기준 신설 검토가 필요한 대목이다.

조사대상 25개 중 4개(16.0%, 평균 5.5×103) 제품은 세균수가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세균수가 초과한 제품은 농업회사 법인 ㈜엠제이푸드가 제조판매한 명진농장 도라지청, 약초인이 제조하고 ㈜엔존비앤에프가 판매한 진짜배기 국산생강청, 함께사는 세상(주)가 제조판매한 다찬정생강진액, 농업회사법인 남해섬흑마늘(주)가 제조판매한 남해섬흑마늘고 등이다

또한 3개 제품에서는 곰팡이 독소의 일종인 제랄레논이 7.4 ~ 18.0 ㎍/㎏ 수준으로 검출됐으나 우려할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유해곰팡이 등에 의해 생성되는 2차 대사산물인 제랄레논은 가장 광범위하게 분포하는 곰팡이독소 중의 하나로, 열에 안정해 원료에 오염되면 보관 및 조리·가공 후에도 쉽게 분해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체발암성이 없는 물질(Group 3)로 분류하고 있으나 내분비계장애물질로 알려졌으며, 제랄레논의 구조가 여성호르몬의 일종인 에스트로겐과 유사해 과에스트로겐증, 자궁확대, 불임증 등을 유발할 수 있고 고용량의 제랄레논은 간·신장 독성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현재 액상차 등에 대한 제랄레논 허용 기준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이들  제품의 표시상태도 엉망이었다. 25개 제품 중 13개 제품이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10개 제품이 품목보고번호를 누락하거나 오기재했고, 그 외 식품유형, 원재료명, 유통기한, 용기·포장재질, 부정·불량식품신고표시, 희석배수(희석량) 표시를 누락하거나 부적합하게 표시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세균수 기준 초과 제품의 자발적 회수 ▲표시 및 제조공정 개선을 권고했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해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농축액상차류의 위생·안전 및 표시 관리·감독 강화 ▲식품의 프탈레이트 기준 신설 등 혼입 방지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이에 식약처는 세균수 부적합 및 표시사항 위반 제품에 대한 조치와 함께 식품 중 프탈레이트 혼입 방지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관련 소비자원 관계자는 “주류·홍삼농축액·액상차 등에서 프탈레이트가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어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해 식품의 프탈레이트 허용기준 신설 등 혼입 방지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며 “ 소비자도 가정에서 매실청 등을 제조할 경우 플라스틱 용기의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