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83%, '사내 개인주의 문화 증가 했다' 느껴
직장인 83%, '사내 개인주의 문화 증가 했다' 느껴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6.2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 개인주의 문화 증가 이유로 '개인의 삶을 우선하는 가치관 증가',‘고용불안정 증가로 소속감애사심 저하’등 들어
(사진:컨슈머와이드DB)
V직장인들은 개인의 개성과 자율을 존중하는 '개인주의 문화'가 회사내 증가했다고 느끼고 있었다. 직장인 평균 2명 중 1명은 스스로를 ‘개인주의 직장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사진: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직장인들은 개인의 개성과 자율을 존중하는 '개인주의 문화'가 회사내 증가했다고 느끼고 있었다. 직장인 평균 2명 중 1명은 스스로를 ‘개인주의 직장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22일 직장인 901명을 대상으로 ‘사내 개인주의 문화’를 주제로 조사(사람인) 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82.5%가 ‘증가했다’고 답했다.

직급별로 보면 ‘임원급’(95.5%)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부장급’(92.4%)‘과장급’(89.7%)‘대리급’(86.5%)‘사원급(75.7%)등의 순이었다. 이 같은 결과로 직급이 높을수록 사내 개인주의 문화가 증가하는 현상을 더욱 체감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응답자들은 사내 개인주의 문화가 증가하는 이유로 ‘개인의 삶을 우선하는 가치관 증가’(77.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고용불안정 증가로 소속감애사심 저하’(35.1%) ‘집단주의 문화에 대한 젊은 세대의 반발’(27.3%) ‘성과 중심주의로 변화’(17.4%)‘자율성∙창의성을 강조하는 문화로 변화’(15.2%) 등이 있었다.

또, 사내 개인주의 문화에 대해서는 응답자 71.5%가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83.1%)‘30대’(76.2%) ‘40대’(51%)‘50대 이상’(39.7%)의 순이였다. 2030세대는 사내 개인주의 문화에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비중이 높았던 반면, 4050세대는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내 개인주의 문화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개인의 삶도 존중해주는 문화라서’(83.7%, 복수응답)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어서’(39.9%) ‘조직 내 자율성과 창의성을 장려해서’(23.4%) ‘경력 및 성과 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10.1%) 등이 있었다. 

반면, ‘부정적’(28.5%)이라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동료 의식 등이 없어서’(60.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조직 내 이기주의로 변질될 수 있어서’(59.5%) ‘회사보다는 개인 삶만 우선할 것 같아서’(32.7%) ‘금방 이직하거나 그만둘 것 같아서’(23.3%) 등이 있었다.

개인주의 문화의 장∙단점에 대해 질문했을 때 응답자들은 장점으로는 ‘사생활 및 개인 성향을 존중’(66%,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불필요한 잡무나 모임에서 해방’(53.5%)‘개인의 업무 역할 부여로 책임소재가 명확’(29.9%)‘개인의 역량과 창의성이 확대’(14.1%)‘일에 대한 몰입으로 성과 창출이 증대’(12.8%) 등이었다.

단점으로는 ‘협업이 잘 이루어지지 않음’(45.5%, 복수응답)이 1위에 올랐으며, ‘회사에 대한 관심과 애착이 없어 퇴사 증대’(39%)‘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함’(29.5%) ‘사무실 분위기가 삭막함’(29.3%)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절반 이상인 53.8%의 직장인은 스스로를 ‘개인주의 직장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61.8%) ‘30대’(59.3%)‘40대’(33.8%)‘50대 이상’(31.7%)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