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장님' 대신 '~님', 기업 10곳중 7곳 '직급 호칭 파괴 제도' 효과 없어
'부장님' 대신 '~님', 기업 10곳중 7곳 '직급 호칭 파괴 제도' 효과 없어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5.16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평적 조직문화 확산해 업무 효율성과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하겠다는 취지의 '호칭 파괴 제도' . 기업65.4% ' 효용성 낮다'고 생각해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최근 기업들 중에는 '부장님','과장님'등 직급을 붙여 부르지않고 직급에 상관없이 '~님'등으로 부르고 있는 곳들이 있다. 이유는 수평적 조직문화를 확산해 업무 효율성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하겠다는 것. 그러나 이러한 '직급, 호칭 파괴 제도'에 대해  실제 기업들은 그 취지를  그다지 충족시키지 못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16일 기업 962개를 대상으로 ‘기업 내 직급∙호칭파괴 제도’에 대해 사람인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호칭파괴 제도’ 도입을 한 기업은 11.6%에 불과했고 도입을 하지 않거나, 도입을 해도 다시 직급 체계로 회귀한 기업은 88.3%였다.

도입하지 않았고 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호칭만으로 상명하복 조직문화 개선이 어려워서’(37.3%,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불명확한 책임소재로 업무상 비효율적이어서’(30.3%)▲‘승진 등 직원들의 성취동기가 사라져서’(15.6%)▲ ‘조직력을 발휘하는데 걸림돌이 될 것 같아서’(13.4%)▲‘신속한 의사결정이 오히려 힘들어서’(12.2%) 등을 들었다. 

호칭 파괴 제도를 도입한 기업들은 제도도입의 이유로  ‘수평적 조직문화로 개선’(53.6%,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유연한 분위기 조성으로 창의성 강화’(45.7%)▲‘자유로운 의사소통을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41.4%)▲‘동등한 커뮤니케이션으로 부서간 협업 강화’(23.6%)▲‘연공서열보다 능력 중시 문화 조성’(21.4%) 등 의견을 냈다.

‘호칭파괴 제도’를 도입한 기업 분야는 ▲ ‘IT 기업’(23.2%)▲‘제조업’(17.9%)▲‘유통/무역’(12.5%)▲‘식음료∙외식’(7.1%)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호칭파괴 제도’대한 기업들의 생각에 대해 질문했을 때  응답기업  65.4%가  '호칭 파괴 제도는  효용성이 낮다'고 보고 있었다. 실제로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 112개사의 25%도 실효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었다. 또 현재 도입하지 않은 기업 822개사의 83.3%는 '향후에도 도입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