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5%, ' 졸려요'...'수면부족'겪고 있어
직장인 75%, ' 졸려요'...'수면부족'겪고 있어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4.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부족원인 1위는 '스트레스'.... 원하는 수면시간 평균 '8시간' 이라 밝혀
(자료:사람인)
16일 사람인이 직장인 773명을 대상으로 ‘수면 실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하루 평균 수면 시간은 ‘6시간’으로 OECD 평균 수면 시간인 8시간에 비해 2시간이나 못 자고 있었다.(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직장인10명중 7명이상이 '수면부족'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수면부족의 원인으로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꼽았다. 

16일 사람인이 직장인 773명을 대상으로 ‘수면 실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하루 평균 수면 시간은 ‘6시간’으로 OECD 평균 수면 시간인 8시간에 비해 2시간이나 못 자고 있었다. 

조사 결과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하루 평균 6시간 잔다'고 응답한 사람은 42.3%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7시간’(24%)▲‘5시간’(21.8%)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희망하는 최소 수면시간으로 '평균 8시간'이라 밝힌 것과 비교했을 때, 실제 수면시간은 2시간정도의 차이를 보였다. 

또한 응답자 75.7%는 '수면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이들은 수면 부족 이유로 ‘스트레스로 깊게 잠들지 못해서’(48.8%,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고 계속해서 ▲‘TV시청, 인터넷 검색 등으로 쉬는 시간을 가져서’(33.5%)▲‘회사와 집의 통근거리가 멀어서’(28.3%)▲‘과중한 업무로 야근이 잦아서’(25.2%)▲‘회식 등 회사 일로 귀가가 늦어서’(16.2%)▲‘집안일이 너무 많아서’(10.3%) 등을 들었다. 

부족한 수면시간은 ‘주말 동안 몰아서 수면’(63.2%, 복수응답)을 취하거나, ‘버스, 지하철 등 통근시간 동안 수면’(20.9%)으로 보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수면시간이 업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질문했을 때 응답자 52.8%는 ‘수면부족으로 인한 업무상 불편을 체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커피 등의 카페인 음료를 마시거나’(53.7%, 복수응답), ‘최대한 버티는’(50.4%)것으로 수면부족에서 오는 피곤함을 견디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 외에 응답자들은 수면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정시 퇴근’(50.3%, 복수응답) 제도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유연근무제’(38.2%)▲‘직장 내 짧은 수면시간 허용’(33.7%)▲‘불필요한 회식 없애기’(22.6%) 등을 들었다. 또 사내 복지로 마련되는 휴게공간도 ‘카페형’(31.5%)이나 ‘서재 공간’(7.5%) 보다는 ‘수면 공간’(51.3%)을 가장 선호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