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는 12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접수'
서울시, '오는 12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접수'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8.02.0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전기차 총 4030대 보급 목표....충전소도 664기까지 확대
▲2018년도 구매보조금 지원대상 차종(2018. 2. 5. 기준)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서울시가 전기차 보조금 접수를 시작한다. 

8일 서울시는 오는 12일부터 ‘2018년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공모’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신청 규모는 총 2257대(전기차 254대, 수소차 3대)다.

신청대상은 전기차 구매를 희망하는 서울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이상 개인, 서울시에 사업장이 위치한 법인,기업, 공공기관 및 지방공기업 등이다.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면, 제조·판매사에서 2개월 이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서울시로 제출하고, 서울시는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하게 된다.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환경개선 효과에 따라 전기승용차 기준으로 대당 1206만 원에서 최대 1700만 원까지 차등지급된다. 국가유공자, 장애등급 1~3등급의 장애인, 2000년 이후 출생한 자녀가 3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에서 전기승용차를 구매할 경우에는 50만원을 추가로 지급해 최대 1750만원까지 지원된다.

구매보조금 지원대상 차종은 환경부 보급평가를 완료한 보급차종으로 환경부 통합포탈에 게시된 차량이다.  

서울시는 1차 공모에서 신청자가 많아 보조금이 부족할 경우에는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해 국비를 추가로 신청해 배정받을 계획이다. 아울러, 추경 등을 통해 예산을 확보해 올 하반기에 2차 공모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는  전기차가 늘어나는 만큼 충전 인프라를 확충해 이용시민 편의를 높인다. 작년까지 전기차 공용충전소 380기(급속 250기, 완속 130기) 설치한 데 이어 올해 284기(급속 134기, 완속 150기)를 추가 설치해 총 664기까지 확대한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최근 들어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전기차에 대한 수요와 문의도 크게 늘었다”며 “2025년까지 15만 대 이상의 전기차를 보급한다는 목표로 올해부터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기차는 연료비가 적게 들어 경제성이 높다는 장점도 있지만 구매지원금과 최대 590만 원 (개별소비세 300만원, 교육세 90만원, 취득세 200만원 등) 세제 감면 혜택,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100% 면제,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등 다양한 혜택과 함께 충전요금도 할인받을 수 있어 여러모로 실용적이다.  차동차세도 비사업용 개인의 경우 연간 13만원만 일괄 적용되어 사실상 세금 감면을 받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