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보유 고객 80여명, 용인 스피드웨이 서킷 달리다
캐딜락 보유 고객 80여명, 용인 스피드웨이 서킷 달리다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7.06.19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딜락, 17일 고객 초청 캐딜락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개최
▲ 캐딜락이 지난 17일 고객 초청 캐딜락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를 개최했다.(사진: 캐딜락)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캐딜락이 지난 17일 고객 초청 캐딜락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를 개최했다. 장소는 용인 스피드웨이다. 참가 인원은 약 80명이었다. 이들은 서킷 위를 직접 주행하면서 캐딜락의 진정한 퍼포먼스를 체험했다.

19일 캐딜락에 따르면, 지난 17일, 용인 스피드웨이에 약 80여명의 고객을 초청, 캐딜락 차량을 서킷에서 직접 주행하는 ‘캐딜락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가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모두 캐딜락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들이다. 이날 이들은 직접 자신의 차로 용인 스피드웨이 서킷을 직접 주행했다. 또한  최정상급의 전문 드라이버들이 진행하는 드라이빙 강습과 전문 드라이버가 운전하는 차량에 동승하여 실제로 레이싱을 하듯 스피디한 주행을 경험하는 ‘캐딜락 택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행사에 참가한 강훈희씨는 “평소 캐딜락을 운전하며 만족감이 높았는데, 이번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행사를 통하여 캐딜락 브랜드의 럭셔리한 감성과 완성도 높은 차량의 성능을 더욱 제대로 느낄 수 있어 뜻 깊은 시간이었다” 고 말했다.

지엠코리아 김영식 캐딜락 총괄 사장은 “캐딜락 제품의 핵심가치인 뛰어난 퍼포먼스가 서킷이라는 극한의 환경에서 충분히 잘 증명되었으리라 생각한다” 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아메리칸 럭셔리를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캐딜락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한국시장에서 견고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캐딜락은 아시아 유일의 스톡카 레이스인 CJ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클래스에 2년 연속 바디 스폰서로 참가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 범위를 확대했다. 캐딜락 6000클래스에는 퍼포먼스 모델 캐딜락 ATS-V의 외관으로 꾸민 총 24대의 레이스카가 출전하며, 각 팀의 개성에 따라 각양각색으로 래핑된 차량들이 ATS-V 특유의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통한 강력한 다운포스로 극한의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