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茶) 유해물질 걱정 NO, ‘안전한 수준’
차(茶) 유해물질 걱정 NO, ‘안전한 수준’
  • 지세현 기자
  • 승인 2016.05.2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다류(침출차, 액상차, 고형차) 중 벤조피렌 등 실태점검… 매우 안전
▲ 식약처가 시중 유통 차(茶)의 위해 평가를 한 결과 안전한 수준으로 확인됐다.(사진: 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지세현 기자] 유해물질 걱정 없이 차(茶)를 마셔도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시중 유통 차(茶)의 위해 평가를 한 결과 안전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26일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하 평가원)은 침출차 190건, 액상차 177건, 고형차 145건 등 총 512건의 다류 제품에 대해 벤조피렌 등 다환방향족탄화수소(Polycyclic Aromatic Hydrocarbons, PAHs) 4종을 실태 조사해 위해평가한 결과, 안전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평가원 조사에 따르면, PAHs 실태 조사 결과 침출차는 불검출~44.25 μg/kg, 액상차는 불검출~0.78 μg/kg, 고형차는 불검출~12.70 μg/kg 수준으로 검출됐다. PAHs란 식품의 고온 조리·가공시 식품의 주성분인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이 불완전 연소되어 자연 생성되는 물질이다.

다류를 통해 섭취되는 PAHs 4종의 노출수준에 대한 위해 평가 결과 전체 국민에 대한 노출안전력(MOE)은 4.43×106~4.62×106으로 매우 안전한 수준이었다. 특히 침출차의 경우 실제 차를 섭취하는 방법에 따른 침출 이행량(0~6.5%)을 고려하면 위해 영향이 더욱 낮을 것으로 평가원은 판단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가 우리나라 대표 기호 식품인 다류를 통한 벤조피렌 등 PAHs 노출 우려에 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 앞으로도 다류의 제조과정 중 생성되는 PAHs 저감화, 제조공정 개선 등을 통하여 소비자의 안전관리에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