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단장 ‘U+골프’, "딱 보면 원하는 콘텐츠 바로 찾는다".... 오는 8일부터 2021 KLPGA 중계
새단장 ‘U+골프’, "딱 보면 원하는 콘텐츠 바로 찾는다".... 오는 8일부터 2021 KLPGA 중계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1.04.06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골프’ UX 전면개편 … 서비스 이용행태 분석하고, 고객체험단 의견 대폭 반영해

‘홈 화면’ 간결화로 원하는 콘텐츠 접근성↑ … ‘고정 메뉴’ 직관성 높여 라운드별 골라 보기도 쉬워져

세로∙미니 플레이어 적용, 영상 시청∙탐색 손쉽게 … 우승자 예측 이벤트로 풍성한 골프용품 증정도
사진:LG유플러스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U+골프’가 더 새로와진다. U+골프 고객들의 이용행태 분석 결과와 고객체험단의 의견을 서비스에 대폭 반영해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을 전면 개편해 서비스 한다. 골프 경기를 보고, 레슨을 받고, 관련 예능 시청까지 한곳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6일 LG유플러스는 자사의 골프 서비스 플랫폼 ‘U+골프’를 새단장하고, 오는 8일 개막하는 2021 KPLGA 대회를 중계한다고 밝혔다.

U+골프는 모바일 앱과 IPTV 서비스 ‘U+tv’를 통해 골프경기 실시간 중계, 각 대회의 경기 일정과 정보, 골프 레슨∙예능 콘텐츠 등을 한데 모아 볼 수 있는 골프 서비스 플랫폼이다. ▲인기선수들의 경기를 골라 볼 수 있는 '인기선수 독점중계' ▲다각도로 선수들의 골프 스윙을 마음대로 돌려보고, 최대 4배까지 확대할 수 있는 5G 기반의 ‘스윙 밀착영상’ ▲경기 상황을 3D 그래픽으로 한 눈에 확인 가능한 5G ‘코스입체중계’ ▲실시간 경기 중 지난 홀 경기 장면을 쉽게 돌려 볼 수 있는 '지난 홀 다시보기' 등  다양한 콘텐츠 및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올 시즌에는 U+골프 고객들의 이용행태 분석 결과와 고객체험단의 의견을 서비스에 대폭 반영해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을 전면 개편했다. U+골프 고객들은 8일 열리는 KLPGA 개막전부터 ▲간결해진 홈 화면 ▲직관성이 향상된 고정 메뉴를 볼 수 있으며, ▲세로∙미니 플레이어 기능도 새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새로운 U+골프의 가장 큰 특징은 콘텐츠 탐색이 편리해진 '첫 화면'이다. 고객들은 실시간 독점중계, 신규 오리지널 예능, 최신 대회 영상 등 본인 취향에 따라 관심도가 높은 콘텐츠를 바로 볼 수 있다. 메뉴별 카드형 UI(user interface)를 꾸려 각 카테고리의 대표 콘텐츠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 영상의 줄거리, 레슨 키워드 등 관련 정보도 함께 제공해 콘텐츠 선택에 대한 고민을 덜어준다.

서비스 상단에 나오는 고정 메뉴는 별도의 설명이 없어도 이해가 쉽도록 '직관성' 강화를 꾀했다. KLPGA, 선수, 레슨∙예능, 이벤트 등 알기 쉬운 표현으로 관련 콘텐츠를 한데 모았다. 특히 KLPGA 메뉴에선 대회별 영상과 정보를 라운드마다 골라볼 수 있게 했다. 

신규 기능인 ‘세로 플레이어’와 ‘미니 플레이어’도 골프팬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영상 시청 중에도 자유로운 탐색이 가능해 고객들의 콘텐츠 감상 편의성을 증대시켰다. 예를 들어 홈 화면에서 실시간 영상을 보다가 스크롤을 올렸을 때 자동으로 미니 플레이어가 실행되는 방식이다. 원하는 중계를 끊김 없이 듣는 동시에 새로운 영상을 찾아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U+골프 서비스 개편 및 2021 KLPGA 개막을 맞아 '첫 대회 우승자 맞추기' 이벤트를 운영한다. 오는 10일까지 개막전의 우승자를 예측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다양한 골프 용품을 증정한다.

김석구 LG유플러스 골프서비스실장은 “U+골프 고객들의 콘텐츠 이용행태를 분석하고 고객체험단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이번 시즌부터 대대적으로 개편된 서비스 구성을 적용했다”며 “보다 간결해진 UX와 새롭게 도입된 기능 등을 통해 620만 골프 인구에 유용한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