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업계 최초 만 29세 이하 5G 요금제 ‘Y슈퍼플랜’ 출시... 혜택은
KT, 업계 최초 만 29세 이하 5G 요금제 ‘Y슈퍼플랜’ 출시... 혜택은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0.01.13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5G ‘슈퍼플랜’과 같은 월정액에 스마트기기 요금할인, 데이터 완전무제한에 185개국 데이터로밍 무제한 등 20대 선호 혜택 더해
Y요금제 출시를 기념하여 Y박스 앱에서 ‘Y프렌즈 프로모션 시즌2’ 시행
(사진:KT)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KT가 업계 처음으로 20대 5G 요금제 ‘Y슈퍼플랜’를 선보인다. Y슈퍼플랜은 지난해 4월 5G 상용화와 함께 선보인 5G 슈퍼플랜의 전 구간 속도제어(QoS) 없는 국내 데이터 무제한 혜택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20대가 선호하는 혜택을 더한 요금제다. 

지난 12일 KT는 만 29세 이하 고객을 대상으로 한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Y슈퍼플랜’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Y슈퍼플랜은 ▲베이직(월정액 8만원) ▲스페셜(월정액 10만원) 등 2종으로 선보인다. 선택약정 25% 할인과 프리미엄 가족결합 25% 할인을 함께 받을 경우, ‘Y슈퍼플랜’ 2종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베이직은 월 4만원, 스페셜은 월 5만원) 으로 이용할 수 있다.

Y슈퍼플랜의 특징은 우선 데이터 로밍 혜택을 강화해 해외여행 수요가 큰 20대의 데이터 요금 부담을 줄였다. 전세계 185개국에서도 데이터 로밍을 최대 1Mbps(초당 메가비트)의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1Mbps는 검색과 구글맵 등의 인터넷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는 속도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 기기 1회선 요금할인 혜택을 더했다. Y슈퍼플랜 스페셜 고객은 1만 1000원 상당의 스마트기기 전용 요금제인 ‘데이터 투게더’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베이직 고객은 스마트 기기 1회선을 50% 할인된 가격에 쓸 수 있다.

또한 Y슈퍼플랜 스페셜은 월 최대 9만 2000원 상당(서울랜드 자유이용권 2인 무료)의 VVIP 멤버십과 4500원 상당의 단말 분실파손 보험 ‘KT슈퍼안심’을 무료로(멤버십 포인트 차감) 이용할 수 있다.

한편 KT는 데이터를 많이 쓰지 않는 20대를 위한 ‘Y슬림’ 요금제도 함께 선보였다. Y슬림은 기존 ‘5G 슬림’과 동일하게 월정액 5만 5000원에 매월 데이터 8GB(소진 시 최대 1Mbps 속도제어)를 제공하며, 최대 100Kbps 속도의 데이터 로밍을 추가로 제공한다. 100Kbps는 카카오톡에서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속도다.

Y슈퍼플랜과 Y슬림은 이달 13일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가입할 수 있다.

KT는 요금제 출시를 기념하여 ‘Y프렌즈 프로모션 시즌2’를 다음달 29일까지 진행한다. Y슈퍼플랜 및 슈퍼플랜 요금제에 가입한 만 29세 이하 고객 다섯 명이 Y박스 애플리케이션 내, 'Y프렌즈'에 모이면 무신사 스페셜 사은품을 받을 수 있다. 마크곤잘레스 투웨이백∙오아이오아이 스웨트 셔츠∙키르시 스웨트 셔츠 중 한 가지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Y박스는 데이터선물하기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이다.

KT 5G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2016년 Y세대를 위한 마케팅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 KT가 대한민국 청년세대에게 힘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준비했다”며 “Y세대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