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자가치료용 대마성분 의약품 수입 가능..뇌전증 등 희귀·난치병 환자 치료길 열려
내년 상반기 자가치료용 대마성분 의약품 수입 가능..뇌전증 등 희귀·난치병 환자 치료길 열려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8.11.29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 해외서 의약품으로 미허가된 식품, 대마오일, 대마추출물 ... 현재와 같이 수입‧사용 금지
내년 상반기부터 자가 치료용 대마성분 의약품 수입이 가능해진다./ 위 사진은 해당기사와 직간접적 관계가 없음/ 컨슈머와이드 DB
내년 상반기부터 자가 치료용 대마성분 의약품 수입이 가능해진다./ 위 사진은 해당기사와 직간접적 관계가 없음/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내년 상반기부터 자가 치료용 대마성분 의약품 수입이 가능해진다. 단 허가받지 않은 식품, 대마오일, 대마추출물 등은 현재와 같이 수입·사용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뇌전증을 앓고 있는 희귀·난치병 환자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대마 성분 의약품의 수입을 자가 치료 목적에 한해 허용하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개정안이 지난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상반기부터는 자가 치료용 대마 성분 의약품 수입이 가능해진다. 다만, 대마초에서 유래된 것이라도 해외에서 의약품으로 허가를 받지 않은 식품, 대마오일, 대마추출물 등은 현재와 같이 수입사용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미국유럽 등 해외에서 허가되어 시판 중인 대마 성분 의약품을 자가 치료용으로 수입할 수 있으며, 이 중 수요가 많은 뇌전증 치료제 에피디올렉스(Epidiolex) 등이 신속하게 공급되어 환자 치료에 사용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희귀·난치질환자는 환자 취급승인 신청서 진단서(의약품명, 1회 투약량, 1일 투약횟수, 총 투약일수, 용법 등이 명시된 것) 진료기록 국내 대체치료수단이 없다고 판단한 의학적 소견서 등을 식약처에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통해 대마 성분 의약품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희귀난치 질환자들이 필요한 치료제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