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커머스 시장, 음식 배달 서비스·게임·가전·신선식품 카테고리 성장 주도 전망
한국 이커머스 시장, 음식 배달 서비스·게임·가전·신선식품 카테고리 성장 주도 전망
  • 민형기 기자
  • 승인 2018.11.2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닐슨이 본 글로벌 이커머스 전망... 뷰티·퍼스널케어·식료품 카테고리로 확대되며 진화
한국 이커머스 시장에서 음식 배달 서비스·게임·가전·신선식품 카테고리가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사진: 닐슨 제공)
한국 이커머스 시장에서 음식 배달 서비스·게임·가전·신선식품 카테고리가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사진: 닐슨 제공)

[컨슈머와이드-민형기 기자] 한국 이커머스 시장에서 음식 배달 서비스·게임·가전·신선식품 카테고리가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에서는 뷰티·퍼스널케어·식료품 카테고리로 확대되며 진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글로벌 통합 정보 분석 기업 닐슨이 실시한 ‘2018 글로벌 커넥티드 커머스 조사결과다. 닐슨 글로벌 커넥티드 커머스 조사는 20186월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유럽, 남미, 중동/아프리카 및 북미 지역 64개국, 3만여명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실시됐다.

28일 닐슨에 따르면, 국내 시장에서 최근 1년 간 온라인 구매 경험률이 가장 크게 성장한 카테고리는 음식 배달 서비스로 지난해 35%였던 구매 경험률이 42%7%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게임 관련 상품’, ‘가전 제품’, ‘신선식품의 구매 경험률이 전년 대비 4%p씩 성장했고, ‘IT 모바일 상품(3%p)’, ‘화장품 및 퍼스널케어(3%p)’, ‘화훼류 (3%p)’ 등의 온라인 구매 경험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소비자의 온라인 구매 경험률이 가장 높은 카테고리는 의류 및 패션잡화(70%)’, ‘도서류(63%)’, ‘화장품 및 퍼스널케어(56%)’, ‘여행 관련 상품(52%)’, ‘이벤트 티켓(49%)’ 순으로 나타났다.

닐슨 관계자는 온라인 판매가 전체 소비재 시장의 20%를 차지하는 한국처럼 이커머스가 고도로 발달한 나라의 온라인 구매 트렌드를 분석해보면 다른 국가의 온라인 시장이 어떻게 진화할지 예측할 수 있다여행, 패션, 도서류로 온라인 쇼핑을 시작하지만 온라인 구매의 편리함, 신뢰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구매 카테고리는 뷰티&퍼스널케어로 확장되며 최근에는 전세계적으로 식료품과 신선식품, 음식 배달 분야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닐슨은 전세계 소비재 시장에서 가장 큰 화두가 되고 있는 커넥티드 커머스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조사 및 분석해 트렌드 보고서를 발행할 예정이며, 이는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려는 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옴니채널(Omni-Channel)’ 환경에서의 전세계 소비자들의 쇼핑 행태를 분석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2년 연속 실시됐다. 이번 조사 결과와 닐슨의 글로벌 데이터를 기반으로 2018 글로벌 커넥티드 커머스 보고서가 발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