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이용도 더치페이 시대..장기 렌터카의 새로운 방법 등장
자동차 이용도 더치페이 시대..장기 렌터카의 새로운 방법 등장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8.11.0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대의 차량을 여러 명의 고객이 나눠 타고, 개인이 부담하는 월 납입금 낮춰
현대캐피탈이 카셰어링 개념을 도입한 새로운 방식의 장기렌터카 상품인 현대캐피탈 ‘장기렌터카 - 비용분담형’을 선보였다.(사진: 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이 카셰어링 개념을 도입한 새로운 방식의 장기렌터카 상품인 현대캐피탈 ‘장기렌터카 - 비용분담형’을 선보였다.(사진: 현대캐피탈)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이제 자동차 이용도 더치페이 시대다. 한 대의 차량을 여러명의 고객이 나눠타고 개인이 부담하는 월납입금을 낮춘 장기 렌터카 상품이 등장한 것. 최대 3명까지 가족, 이웃, 동료 등 관계와 상관없이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자동차 이용빈도가 낮은 이용자에게 합리적 자동차 이용방법이 될 것으로 보인다.

2일 현대캐피탈은 카셰어링 개념을 도입한 새로운 방식의 장기렌터카 상품인 현대캐피탈 장기렌터카 - 비용분담형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현대캐피탈에 따르면, ‘장기렌터카 - 비용분담형은 여러 명의 고객이 한 대의 차량을 나눠 타고, 약정한 분담률에 따라 납입금을 나눠 내 개인이 부담하는 비용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차량을 나눠 타길 원하는 경우 가족이나 이웃 등 관계와 상관없이 장기렌터카 - 비용분담형을 이용할 수 있다. 개인 뿐 아니라 개인사업자도 이용 가능하다. 최대 3명의 고객이 함께 이용할 수 있으며, 분담 비율은 이용자간 편의에 따라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장기렌터카 - 비용분담형을 통할 경우 높은 가격으로 이용할 수 없었던 차량을 부담 없이 탈 수 있다. 예를 들어, 차량가 3105만원인 그랜저IG 2.4 Modern을 일반적인 장기렌터카로 이용할 경우 월 납입금은 32만원이지만, 두 명의 고객이 각각 50%의 분담율로 이용할 경우 납입금은 16만원으로 낮아진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보다 필요한 만큼 이용하는 카셰어링의 대중화에 따라 여러 명의 고객이 차량 이용 빈도에 따라 한 대의 차량을 이용하고, 비용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장기렌터카 - 비용분담형상품을 만들었다, “사회초년생이나 세컨드카가 필요한 고객에게 차량 이용의 새로운 방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