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임원 서명 포함된 ‘주문서’ 등 이메일 잘못 클릭하면 악성코드 감염
국내 기업 임원 서명 포함된 ‘주문서’ 등 이메일 잘못 클릭하면 악성코드 감염
  • 민형기 기자
  • 승인 2018.04.2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우리, 국내 기업으로 위장해 발송되는 이메일 악성코드 공격 주의
“주문서”, “발주서”, “견적서”, “결제요청” 등 국내 기업으로 위장해 발송되는 이메일 악성코드가 발견됐다.(사진: 하우리)
“주문서”, “발주서”, “견적서”, “결제요청” 등 국내 기업으로 위장해 발송되는 이메일 악성코드가 발견됐다.(사진: 하우리)

[컨슈머와이드-민형기 기자] “주문서”, “발주서”, “견적서”, “결제요청등 국내 기업으로 위장해 발송되는 이메일 악성코드가 발견됐다. 최근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의 임직원에 대한 이메일 서명을 도용하거나 위장해 이메일 하단에 서명을 첨부하고 악성코드와 함께 유포하는 이메일 공격 사례가 발견되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21일 하우리에 따르면, 해당 이메일은 주로 주문서”, “발주서”, “견적서”, “결제요청등과 같은 제목과 첨부파일로 발송된다. 본문에는 한국어 또는 영문으로 관련된 내용이 작성되어 있으며 특히 하단에는 국내 기업의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 서명이 덧붙여 있다.

보통 주로 이메일 하단에 자신의 소속과 연락처 등을 텍스트, 이미지 등으로 추가하여 자신을 알리기 위해 이메일 서명을 사용하는데 공격자가 이메일 수신자에게 신뢰감을 주기 위해 국내 기업들의 이메일 서명을 도용 및 위장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해당 이메일에는 압축된 첨부 문서 파일이 있는데 이문서파일에 실행파일이 숨겨져 있다. 해당 실행파일을 실행할 경우 악성코드가 실행된다. 악성코드는 주로 PC에 저장되어 있는 웹 브라우저 및 원격 접속 프로그램(FTP) 등의 계정정보(서버주소, 아이디, 패스워드) 등을 수집하여 원격에 있는 특정 서버로 전송한다. 공격자는 이렇게 수집된 정보를 토대로 2차 공격에 활용할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해당 이메일은 국내 포털 이메일 서비스로 발송되기도 한다. 위장한 송신자 및 수신자의 이메일 주소는 주로 인터넷 검색엔진을 통해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정부사이트에서 추출된 이메일들도 많이 발견되고 있다는 것이 하우리의 설명이다.

하우리 최상명 CERT 실장은 공격자는 국내 기업들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여 공격에 활용하고 있으며 최근 관련 공격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이메일 열람 전에 발신인에 이메일 전송 여부를 확인한 후 이메일을 열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